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중해에서 난민 2천명 구조…8명 숨진 채 발견
입력 2016.09.06 (00:57) 국제
지중해에서 5일 하루 동안에만 2천여 명의 난민이 구조됐다. 하지만 8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이탈리아 해군을 인용해 이날 시칠리아 해협에서 19차례에 걸친 구조 작업 끝에 난민 2천여 명이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난민 7명은 정원을 초과한 소형 고무보트를 타고 가다 바다에 빠져 사망했고, 나머지 1구의 시신도 이탈리아로 향하던 소형 선박에서 수습된 것으로 전해졌다.

난민 구조 작업에는 이탈리아 해군과 해안경비대, 비정부기구(NGO) 선박이 참여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의 통계를 보면 올 들어 지난 4일까지 이탈리아로 들어온 난민은 모두 12만2천명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만6천명을 조금 웃도는 것이다.

아프리카에서 출발한 난민들이 항해에 적합한 여름이 끝나기 전에 서둘러 이탈리아행 배에 오르면서 최근 지중해에서는 조난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이탈리아 당국은 지난 주에도 지중해에서 무려 1만4천명의 난민을 구조한 바 있다.
  • 지중해에서 난민 2천명 구조…8명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6-09-06 00:57:05
    국제
지중해에서 5일 하루 동안에만 2천여 명의 난민이 구조됐다. 하지만 8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이탈리아 해군을 인용해 이날 시칠리아 해협에서 19차례에 걸친 구조 작업 끝에 난민 2천여 명이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난민 7명은 정원을 초과한 소형 고무보트를 타고 가다 바다에 빠져 사망했고, 나머지 1구의 시신도 이탈리아로 향하던 소형 선박에서 수습된 것으로 전해졌다.

난민 구조 작업에는 이탈리아 해군과 해안경비대, 비정부기구(NGO) 선박이 참여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의 통계를 보면 올 들어 지난 4일까지 이탈리아로 들어온 난민은 모두 12만2천명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만6천명을 조금 웃도는 것이다.

아프리카에서 출발한 난민들이 항해에 적합한 여름이 끝나기 전에 서둘러 이탈리아행 배에 오르면서 최근 지중해에서는 조난 사고가 급증하고 있다.

이탈리아 당국은 지난 주에도 지중해에서 무려 1만4천명의 난민을 구조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