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단대출 신청자 ‘소득 확인’ 오늘부터 시행
입력 2016.09.06 (07:39) 수정 2016.09.06 (08:03)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택 구매 비수기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이질 않자, 정부가 지난 8월 마련한 가계부채 대책을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생활 경제 소식,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위원회는 가계부채 급증세를 진정시기키 위해 지난 8월 25일 발표했던 대책을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당초 11월부터 시행하기로 한 집단대출 신청자에 대한 소득 확인은 오늘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신용 대출 심사 때 총체적 상환 능력을 고려하는 방안은 당초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지만, 올해로 시행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장애인, 연소득 4천만 원 이하 서민에게는 자동차 보험료를 최대 8% 깎아주는 우대 상품이 있지만, 소비자들이 이 사실을 잘 몰라서 가입자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상품에 대한 안내를 강화하고, 장애인 증명서 등 제출 서류도 간소화해 서민 우대 상품을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화물을 분실하거나 부당한 요금을 청구하는 등의 이사 관련 피해가 최근 4년 간 천 7백여 건이나 접수됐지만, 보상을 받은 경우는 48%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소비자원은 이런 피해를 막기 위해선 배상보험에 가입한 업체를 이용하고, 피해를 입었을 땐 현장에서 피해 사실 확인서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집단대출 신청자 ‘소득 확인’ 오늘부터 시행
    • 입력 2016-09-06 07:42:12
    • 수정2016-09-06 08:03:29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주택 구매 비수기에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이질 않자, 정부가 지난 8월 마련한 가계부채 대책을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생활 경제 소식,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위원회는 가계부채 급증세를 진정시기키 위해 지난 8월 25일 발표했던 대책을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당초 11월부터 시행하기로 한 집단대출 신청자에 대한 소득 확인은 오늘부터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신용 대출 심사 때 총체적 상환 능력을 고려하는 방안은 당초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지만, 올해로 시행 시기를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장애인, 연소득 4천만 원 이하 서민에게는 자동차 보험료를 최대 8% 깎아주는 우대 상품이 있지만, 소비자들이 이 사실을 잘 몰라서 가입자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상품에 대한 안내를 강화하고, 장애인 증명서 등 제출 서류도 간소화해 서민 우대 상품을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화물을 분실하거나 부당한 요금을 청구하는 등의 이사 관련 피해가 최근 4년 간 천 7백여 건이나 접수됐지만, 보상을 받은 경우는 48%에 불과하다고 밝혔습니다.

소비자원은 이런 피해를 막기 위해선 배상보험에 가입한 업체를 이용하고, 피해를 입었을 땐 현장에서 피해 사실 확인서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