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면역력 높여 바이러스 치료’ 세계 최초 규명
입력 2016.09.06 (07:41) 수정 2016.09.06 (09: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연구진이 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단백질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과정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습니다.

이 연구는 오늘(6일) 네이처 온라인판에 실렸는데,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의 새로운 개념의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이 기대됩니다.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감 환자들은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복용합니다.

타미플루는 인체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작용을 억제해 증상을 완화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와는 달리 체내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으로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길을 국내 연구진이 열었습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충남대 수의대와의 협력연구를 통해,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단백질 합성에 작용하는 특정 효소가 방출되고, 이 효소가 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단백질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과정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습니다.

이 사실은 쥐를 대상으로 효소를 인위적으로 조절한 실험에서도 입증됐습니다.

<녹취> 이은영(박사/한국생명공학연구원) : "(바이러스 침투 때) 정상 쥐 같은 경우는 5일 내에 회복이 되지만, 효소가 부족한 쥐 같은 경우에는 세포 내 염증이 늘어나고, 더 빨리 죽는 현상을 발견했습니다."

따라서 독감 등 수많은 바이러스 질환에 걸렸을 때 이 효소를 이용해 면역 능력을 높이면 치료가 가능합니다.

<녹취> 김명희(박사/한국생명공학연구원) : "바이러스가 감염됐을 때 우리 인체 면역을 바로 활성화시켜서 치료를 할 수 있는, 그런 개념의 치료제를 개발할 수가 있습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면역학 분야 세계적 저널인 '네이처 이뮤놀로지'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면역력 높여 바이러스 치료’ 세계 최초 규명
    • 입력 2016-09-06 07:43:26
    • 수정2016-09-06 09:16: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내 연구진이 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단백질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과정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습니다.

이 연구는 오늘(6일) 네이처 온라인판에 실렸는데,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의 새로운 개념의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이 기대됩니다.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감 환자들은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복용합니다.

타미플루는 인체에 들어온 바이러스의 작용을 억제해 증상을 완화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와는 달리 체내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으로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길을 국내 연구진이 열었습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충남대 수의대와의 협력연구를 통해, 인체에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단백질 합성에 작용하는 특정 효소가 방출되고, 이 효소가 면역 반응을 담당하는 단백질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과정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습니다.

이 사실은 쥐를 대상으로 효소를 인위적으로 조절한 실험에서도 입증됐습니다.

<녹취> 이은영(박사/한국생명공학연구원) : "(바이러스 침투 때) 정상 쥐 같은 경우는 5일 내에 회복이 되지만, 효소가 부족한 쥐 같은 경우에는 세포 내 염증이 늘어나고, 더 빨리 죽는 현상을 발견했습니다."

따라서 독감 등 수많은 바이러스 질환에 걸렸을 때 이 효소를 이용해 면역 능력을 높이면 치료가 가능합니다.

<녹취> 김명희(박사/한국생명공학연구원) : "바이러스가 감염됐을 때 우리 인체 면역을 바로 활성화시켜서 치료를 할 수 있는, 그런 개념의 치료제를 개발할 수가 있습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면역학 분야 세계적 저널인 '네이처 이뮤놀로지'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