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핵지원설’ 파키스탄도 제재 동참
입력 2016.09.06 (07:57) 정치
파키스탄 정부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의 입항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미국의 소리(VOA)방송이 오늘(6일) 보도했다.

파키스탄은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있긴 하지만 과거 북한으로부터 미사일 기술을 전수받고 핵 기술을 이전했다는 의심을 받아온 나라로 파키스탄의 압둘 카디르 칸 박사는 2004년 북한과 리비아, 이란 등에 핵 기술을 이전했다고 시인하기도 했다.

파키스탄 민간항공국(CAA)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 전화통화에서 "제재 결의 2270호에 따라 착륙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며 "2270호가 유지되는 한 (착륙 불허는)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파키스탄 당국이 지난 7월에만 고려항공 여객기의 착륙 허가를 3차례 거절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쿠웨이트행 고려항공 JS161편은 과거 몇 년간 중간급유를 위한 기착지로 이용했던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 대신 중국 우루무치 공항에 들른 뒤 쿠웨이트로 향했으며, 돌아오는 JS162편 역시 우루무치를 경유했다.

이에 따라 주로 중동의 북한 노동자들을 수송해온 해당 항공기는 평소보다 2시간 이상 더 걸려 목적지에 도착했다.

북한에 대한 항공유 판매 및 공급을 금지하는 2270호는 민항기의 해외 급유는 예외로 두고 있지만, 파키스탄 정부는 화물은 물론 승객의 짐까지 의무적으로 검색해야 한다는 2270호의 의무 규정을 피하기 위해 아예 입항을 금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파키스탄 당국은 지난 6월 안보리 대북 제재 1718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2270호의 제재 내용을 자국법에 편입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파키스탄의 이번 결정으로 고려항공이 이착륙하는 국가는 중국과 러시아, 쿠웨이트 등 단 3곳으로 줄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은 덧붙였다.
  • ‘북핵지원설’ 파키스탄도 제재 동참
    • 입력 2016-09-06 07:57:43
    정치
파키스탄 정부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이행 차원에서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의 입항을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미국의 소리(VOA)방송이 오늘(6일) 보도했다.

파키스탄은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있긴 하지만 과거 북한으로부터 미사일 기술을 전수받고 핵 기술을 이전했다는 의심을 받아온 나라로 파키스탄의 압둘 카디르 칸 박사는 2004년 북한과 리비아, 이란 등에 핵 기술을 이전했다고 시인하기도 했다.

파키스탄 민간항공국(CAA)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 전화통화에서 "제재 결의 2270호에 따라 착륙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며 "2270호가 유지되는 한 (착륙 불허는)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파키스탄 당국이 지난 7월에만 고려항공 여객기의 착륙 허가를 3차례 거절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쿠웨이트행 고려항공 JS161편은 과거 몇 년간 중간급유를 위한 기착지로 이용했던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 대신 중국 우루무치 공항에 들른 뒤 쿠웨이트로 향했으며, 돌아오는 JS162편 역시 우루무치를 경유했다.

이에 따라 주로 중동의 북한 노동자들을 수송해온 해당 항공기는 평소보다 2시간 이상 더 걸려 목적지에 도착했다.

북한에 대한 항공유 판매 및 공급을 금지하는 2270호는 민항기의 해외 급유는 예외로 두고 있지만, 파키스탄 정부는 화물은 물론 승객의 짐까지 의무적으로 검색해야 한다는 2270호의 의무 규정을 피하기 위해 아예 입항을 금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파키스탄 당국은 지난 6월 안보리 대북 제재 1718위원회에 제출한 이행보고서에서 2270호의 제재 내용을 자국법에 편입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파키스탄의 이번 결정으로 고려항공이 이착륙하는 국가는 중국과 러시아, 쿠웨이트 등 단 3곳으로 줄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