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널내 교통사고 치사율, 일반사고보다 2.3배 높다
입력 2016.09.06 (08:57) 수정 2016.09.06 (09:53) 경제
터널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의 치사율이 일반 교통사고의 2.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사고 위험이 큰데도 국내 터널 다수는 필수 재난안전설비조차 제대로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터널 교통사고 현황'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터널에서 발생한 사고는 총 2천957건으로 집계됐다.

이 사고로 총 150명이 숨졌고 6천753명이 다쳤다. 연간 단위로 환산하면 매년 터널 교통사고로 30명이 사망하고 1천350명이 부상하는 셈이다.

최근 5년간 사고 100건당 사망자수인 치사율은 터널 사고의 경우 5.07%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일반 교통사고 치사율인 2.25%의 2.3배에 해당한다.

이처럼 터널 교통사고의 치사율이 높은데도 국내 터널 다수는 재난안전과 관련한 필수 장비도 제대로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안 의원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터널 재난안전설비 관련 터널별 구비 현황' 자료를 보면 전국 고속도로 터널 236개소 중 86개소, 국도 터널 278개소 중 133개소에 필수 재난안전설비인 피난연결통로가 없었다.

비상방송설비도 전국 고속도로 192개소 중 27개소, 국도 231개소 중 40개소 터널에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비상 주차대(19개소), 자동화재탐지설비(7개소), 긴급전화(7개소), 진입차단설비(8개소), 라디오 재방송설비(6개소) 등 수많은 터널 재난안전설비가 국토부 예규대로 구비돼 있지 않았다.
  • 터널내 교통사고 치사율, 일반사고보다 2.3배 높다
    • 입력 2016-09-06 08:57:03
    • 수정2016-09-06 09:53:37
    경제
터널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의 치사율이 일반 교통사고의 2.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사고 위험이 큰데도 국내 터널 다수는 필수 재난안전설비조차 제대로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터널 교통사고 현황'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터널에서 발생한 사고는 총 2천957건으로 집계됐다.

이 사고로 총 150명이 숨졌고 6천753명이 다쳤다. 연간 단위로 환산하면 매년 터널 교통사고로 30명이 사망하고 1천350명이 부상하는 셈이다.

최근 5년간 사고 100건당 사망자수인 치사율은 터널 사고의 경우 5.07%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일반 교통사고 치사율인 2.25%의 2.3배에 해당한다.

이처럼 터널 교통사고의 치사율이 높은데도 국내 터널 다수는 재난안전과 관련한 필수 장비도 제대로 갖추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안 의원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터널 재난안전설비 관련 터널별 구비 현황' 자료를 보면 전국 고속도로 터널 236개소 중 86개소, 국도 터널 278개소 중 133개소에 필수 재난안전설비인 피난연결통로가 없었다.

비상방송설비도 전국 고속도로 192개소 중 27개소, 국도 231개소 중 40개소 터널에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비상 주차대(19개소), 자동화재탐지설비(7개소), 긴급전화(7개소), 진입차단설비(8개소), 라디오 재방송설비(6개소) 등 수많은 터널 재난안전설비가 국토부 예규대로 구비돼 있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