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VOA “北 동북부 홍수로 사망 60명·실종 25명”
입력 2016.09.06 (08:57) 수정 2016.09.06 (10:51) 정치
북한 동북부 지역을 휩쓴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60명에 이르렀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6일) 보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 OCHA)은 북한 측 자료를 인용해 이번 홍수로 북한에서 현재까지 모두 60명이 사망하고, 25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함경북도 회령시를 비롯해 무산·온성·경원·경흥·연사 지역에서 피해가 컸으며, 이들 지역에서는 전체 주민의 5%에 달하는 약 4만 4천명이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사군에서 가장 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가옥은 4천 400채가 파괴되고, 4천300채가 손상됐다. 타격이 가장 큰 곳도 연사군으로, 약 3천650채가 크고 작은 피해를 봤다. 도로는 112km가 훼손되고, 경지 약 1만ha가 물에 잠겼다고 방송은 전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의 영향으로 두만강 유역에 사상 최대의 홍수가 발생해 함경북도 지역에서만 15명이 행방불명됐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방송은 북한에 상주하는 유엔 조정관이 이끄는 인도주의 지원팀이 북한 정부의 홍수 피해 대응에 협력하고 있으며 조선적십자회가 임시천막, 물통, 수질정화제, 담요 등이 포함된 긴급 구호세트 2천5백여개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현지 유엔 조직과 국제기구들의 참여 아래 북한 정부 주도로 비상 물품 제공 등의 구호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 VOA “北 동북부 홍수로 사망 60명·실종 25명”
    • 입력 2016-09-06 08:57:03
    • 수정2016-09-06 10:51:32
    정치
북한 동북부 지역을 휩쓴 홍수로 인한 사망자가 60명에 이르렀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오늘(6일) 보도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UN OCHA)은 북한 측 자료를 인용해 이번 홍수로 북한에서 현재까지 모두 60명이 사망하고, 25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함경북도 회령시를 비롯해 무산·온성·경원·경흥·연사 지역에서 피해가 컸으며, 이들 지역에서는 전체 주민의 5%에 달하는 약 4만 4천명이 대피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사군에서 가장 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가옥은 4천 400채가 파괴되고, 4천300채가 손상됐다. 타격이 가장 큰 곳도 연사군으로, 약 3천650채가 크고 작은 피해를 봤다. 도로는 112km가 훼손되고, 경지 약 1만ha가 물에 잠겼다고 방송은 전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의 영향으로 두만강 유역에 사상 최대의 홍수가 발생해 함경북도 지역에서만 15명이 행방불명됐다고 지난 2일 보도했다.

방송은 북한에 상주하는 유엔 조정관이 이끄는 인도주의 지원팀이 북한 정부의 홍수 피해 대응에 협력하고 있으며 조선적십자회가 임시천막, 물통, 수질정화제, 담요 등이 포함된 긴급 구호세트 2천5백여개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현지 유엔 조직과 국제기구들의 참여 아래 북한 정부 주도로 비상 물품 제공 등의 구호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