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위법 행위’ 의료기관 26곳 적발
입력 2016.09.06 (11:15) 수정 2016.09.06 (22:24) 사회

[연관 기사] ☞ [뉴스9] ‘주사기 재사용’ 26곳 적발, ‘전수조사’ 뒷북 대응

최근 C형 간염 집단 감염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전국 26곳 의원이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위법 사항이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월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주사기 재사용' 등에 대한 신고를 받았다. 복지부는 신고가 접수된 곳과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62건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여 26곳에서 실제로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위법 행위를 적발해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26곳 중 17곳은 시정명령 등 행정처분이 완료됐고, 나머지 9곳은 행정처분이 진행 중이다.

17곳 가운데 2곳은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했고, 7곳은 주사기 외 의료기기를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효기간이 지난 의약품을 사용하거나 폐기물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은 8곳도 적발됐다.

C형 간염 집단 감염 사태가 잇따르자 복지부는 'C형 간염 예방 및 관리대책'도 발표했다.
우선 C형간염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표본감시 감염병 체계로 돼 있는 C형간염의 관리 체계를 전수감시 감염병 체계로 전환한다.

C형간염은 급성기에 70%가 증상이 없어 조기인지가 어렵고, 질병 자체에 대해 국민의 인지도가 높지 않아 환자의 발견이 늦어지는 특성이 있다. 이 때문에 더 많은 감염을 전파할 우려가 나온다.

현재는 186개의 의료기관에 대해서만 환자를 인지하면 보고하도록 의무화해 보고 의료기관이 신청한 경우에만 역학조사를 실시하게 돼 있다. 하지만 전수감시 체계로 바뀌면 C형간염 환자를 인지한 모든 의료기관은 의무적으로 보건당국에 보고해야 하며 보고된 건에 대해서는 모두 역학조사가 실시된다.

C형간염의 조기발견을 위해 역학조사 역량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민간전문가를 참여시켜 역학조사 인력을 즉시 충원하고, 정규 역학조사관도 증원한다. 증원된 역학조사 인력은 신고되거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견한 의심 의료기관에 대해 역학조사를 시행한다.

국민건강검진에 C형간염 검사를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C형간염에 대한 실태조사를 해 유병률이 높은 지역의 생애 전환기 건강진단 대상자에게 먼저 C형간염 검사를 시범 실시하고, 추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의료기관 내 C형간염 전파에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 문제가 있는 만큼, 일회용 의료기기의 수입·제조·유통·사용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의료기기 유통정보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의료기기법' 개정안을 올해 안에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감염병 전파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라도 영업정지 처분을 내리거나 병원 명을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위법 행위’ 의료기관 26곳 적발
    • 입력 2016-09-06 11:15:27
    • 수정2016-09-06 22:24:59
    사회

[연관 기사] ☞ [뉴스9] ‘주사기 재사용’ 26곳 적발, ‘전수조사’ 뒷북 대응

최근 C형 간염 집단 감염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전국 26곳 의원이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위법 사항이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월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주사기 재사용' 등에 대한 신고를 받았다. 복지부는 신고가 접수된 곳과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62건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여 26곳에서 실제로 1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위법 행위를 적발해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26곳 중 17곳은 시정명령 등 행정처분이 완료됐고, 나머지 9곳은 행정처분이 진행 중이다.

17곳 가운데 2곳은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했고, 7곳은 주사기 외 의료기기를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효기간이 지난 의약품을 사용하거나 폐기물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은 8곳도 적발됐다.

C형 간염 집단 감염 사태가 잇따르자 복지부는 'C형 간염 예방 및 관리대책'도 발표했다.
우선 C형간염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표본감시 감염병 체계로 돼 있는 C형간염의 관리 체계를 전수감시 감염병 체계로 전환한다.

C형간염은 급성기에 70%가 증상이 없어 조기인지가 어렵고, 질병 자체에 대해 국민의 인지도가 높지 않아 환자의 발견이 늦어지는 특성이 있다. 이 때문에 더 많은 감염을 전파할 우려가 나온다.

현재는 186개의 의료기관에 대해서만 환자를 인지하면 보고하도록 의무화해 보고 의료기관이 신청한 경우에만 역학조사를 실시하게 돼 있다. 하지만 전수감시 체계로 바뀌면 C형간염 환자를 인지한 모든 의료기관은 의무적으로 보건당국에 보고해야 하며 보고된 건에 대해서는 모두 역학조사가 실시된다.

C형간염의 조기발견을 위해 역학조사 역량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민간전문가를 참여시켜 역학조사 인력을 즉시 충원하고, 정규 역학조사관도 증원한다. 증원된 역학조사 인력은 신고되거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견한 의심 의료기관에 대해 역학조사를 시행한다.

국민건강검진에 C형간염 검사를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C형간염에 대한 실태조사를 해 유병률이 높은 지역의 생애 전환기 건강진단 대상자에게 먼저 C형간염 검사를 시범 실시하고, 추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의료기관 내 C형간염 전파에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 문제가 있는 만큼, 일회용 의료기기의 수입·제조·유통·사용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의료기기 유통정보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의료기기법' 개정안을 올해 안에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 등 감염병 전파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라도 영업정지 처분을 내리거나 병원 명을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