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사 교수 여군 소령, 세계인명사전 2곳에 이름 올려
입력 2016.09.06 (14:03) 정치
해군사관학교 교수로 근무하는 현역 여군 소령이 학술 성과를 인정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 가운데 2곳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해군은 "해군사관학교 화학 교수인 김옥희(35) 소령이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가 발간하는 '21세기 2천명의 탁월한 지식인'에 등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IBC는 김 소령에게 '탁월한 교육적 성취에 대한 케임브리지 인증서'도 수여했다.

김 소령은 올해 미국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케임브리지 인명사전과 마르퀴즈 후즈 후는 미국 인명정보기관(ABI) 인명사전과 함께 세계 3대 인명사전으로 꼽힌다.

김 소령은 연료 전지와 대체 에너지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학문적 성과를 냈다. 그는 연료 전지 촉매에 사용되는 백금을 대체할 수 있는 신물질인 '흑연질화물'을 개발하고 이를 대량 합성하는 방법을 학문적으로 규명했다. 이에 관한 논문은 지난해 3월 영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김 소령은 2011년 이후 과학 논문 색인(SCI)급 논문 16편을 발표했다.

1999년 해군사관학교에 첫 여생도로 입교한 김 소령은 2003년 해사를 졸업하고 서울대 자연과학대학과 공과대학에서 각각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박사과정 시절에도 영국 과학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연료전지 촉매에 관한 논문을 게재했다. 김 소령은 해사 사상 첫 이공계 여성 교수이다.
  • 해사 교수 여군 소령, 세계인명사전 2곳에 이름 올려
    • 입력 2016-09-06 14:03:09
    정치
해군사관학교 교수로 근무하는 현역 여군 소령이 학술 성과를 인정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 가운데 2곳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해군은 "해군사관학교 화학 교수인 김옥희(35) 소령이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가 발간하는 '21세기 2천명의 탁월한 지식인'에 등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IBC는 김 소령에게 '탁월한 교육적 성취에 대한 케임브리지 인증서'도 수여했다.

김 소령은 올해 미국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케임브리지 인명사전과 마르퀴즈 후즈 후는 미국 인명정보기관(ABI) 인명사전과 함께 세계 3대 인명사전으로 꼽힌다.

김 소령은 연료 전지와 대체 에너지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학문적 성과를 냈다. 그는 연료 전지 촉매에 사용되는 백금을 대체할 수 있는 신물질인 '흑연질화물'을 개발하고 이를 대량 합성하는 방법을 학문적으로 규명했다. 이에 관한 논문은 지난해 3월 영국 과학 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실렸다. 김 소령은 2011년 이후 과학 논문 색인(SCI)급 논문 16편을 발표했다.

1999년 해군사관학교에 첫 여생도로 입교한 김 소령은 2003년 해사를 졸업하고 서울대 자연과학대학과 공과대학에서 각각 석사학위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박사과정 시절에도 영국 과학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연료전지 촉매에 관한 논문을 게재했다. 김 소령은 해사 사상 첫 이공계 여성 교수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