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DI “건설 투자만 호조…경기 개선세 미약”
입력 2016.09.06 (14:36) 경제
한국개발연구원, KDI가 건설투자 호조를 제외하면 우리나라 경기 전반의 개선세는 미약하다고 진단했다.

KDI는 오늘(6일) 발간한 '9월 경제동향'에서 건설투자는 높은 증가율을 지속하며 내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매판매가 둔화한 가운데 설비투자와 수출이 부진을 지속하는 등 경기 전반의 개선세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7월 건설기성은 1년 전보다 21.4% 증가했다. 건축 부문이 23.3% 증가하고 토목 부문도 17.5% 늘어나는 등 건축과 토목 모두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건설투자 선행지수인 건설수주도 44.4%나 늘었다.

7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4.8%)보다 낮은 3.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한 달 전(5.4%)의 반 토막인 2.7% 늘어나는 데 그쳤다.

광공업생산은 1.6% 증가했지만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을 제외하면 2.4% 감소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7월 4.3% 늘었다.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가 6월로 끝나며 전월(9.0%)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다. 8월 국산 차 내수판매량이 1년 전보다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소매판매의 8월 전망도 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설비투자는 12.3%나 줄었는데, 제조업 평균 가동률이 72.2%로 작년 평균값(74.3%)보다 낮다는 점을 고려하면 설비투자 부진은 앞으로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

8월 수출은 2.6% 늘어나며 20개월 만에 마이너스에서 탈출했지만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5.3% 감소했다.

KDI는 "건설기성액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ICT 등 일부 업종이 개선됐지만 경기 전반의 회복으로 해석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 KDI “건설 투자만 호조…경기 개선세 미약”
    • 입력 2016-09-06 14:36:45
    경제
한국개발연구원, KDI가 건설투자 호조를 제외하면 우리나라 경기 전반의 개선세는 미약하다고 진단했다.

KDI는 오늘(6일) 발간한 '9월 경제동향'에서 건설투자는 높은 증가율을 지속하며 내수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소매판매가 둔화한 가운데 설비투자와 수출이 부진을 지속하는 등 경기 전반의 개선세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7월 건설기성은 1년 전보다 21.4% 증가했다. 건축 부문이 23.3% 증가하고 토목 부문도 17.5% 늘어나는 등 건축과 토목 모두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건설투자 선행지수인 건설수주도 44.4%나 늘었다.

7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4.8%)보다 낮은 3.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한 달 전(5.4%)의 반 토막인 2.7% 늘어나는 데 그쳤다.

광공업생산은 1.6% 증가했지만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을 제외하면 2.4% 감소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7월 4.3% 늘었다.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가 6월로 끝나며 전월(9.0%)보다 증가 폭이 축소됐다. 8월 국산 차 내수판매량이 1년 전보다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소매판매의 8월 전망도 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설비투자는 12.3%나 줄었는데, 제조업 평균 가동률이 72.2%로 작년 평균값(74.3%)보다 낮다는 점을 고려하면 설비투자 부진은 앞으로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

8월 수출은 2.6% 늘어나며 20개월 만에 마이너스에서 탈출했지만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5.3% 감소했다.

KDI는 "건설기성액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ICT 등 일부 업종이 개선됐지만 경기 전반의 회복으로 해석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