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염된 공기 속 금속입자, 뇌에서 다량 발견”
입력 2016.09.06 (15:30) 수정 2016.09.06 (15:47) 국제
미세먼지와 같이 오염된 공기에 포함된 금속 나노입자가 인간의 뇌에서 다량 발견됐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바버라 메이허 랭커스터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영국과 멕시코에 거주하는 3~92세 37명의 뇌 조직을 분석한 결과, 동결 건조된 뇌 조직 1g당 수백만 개의 자철석 입자를 발견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이 발견한 자철석 입자는 체내에서 형성된다고 알려진 것보다 크고 구(球)형이어서 호흡 등을 통해 외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메이허 교수는 "뇌에서 찾아낸 자철석 입자들 상당수가 대단히 독특하다"며 "아주 둥근 나노입자인데, 이는 차량 배출가스나 산업 과정, 발전소 등 연소에 따라 녹아내린 방울로 형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랭커스터 도로변 공기를 분석해 보면 ㎡당 2억 개의 자철석 입자가 발견될 정도로 이런 종류의 자철석은 도시에서 흔히 발견된다. 자철석은 활성산소를 만들어 산화 세포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런 뇌세포 손상은 대표적인 알츠하이머의 특성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자철석 외에도 백금, 코발트, 니켈 등도 뇌 조직에서 발견됐다. 메이허 교수는 "백금과 같은 물질은 뇌 안에서 나오기 매우 드문 것"이라며 "(차량) 촉매변환장치가 근원일 수 있다는 지표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다만 전문가들은 공해 물질 입자가 알츠하이머를 유발한다거나 악화한다고 단정을 지어 말할 수는 없으며 상관관계를 입증하기 위해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알츠하이머학회의 클레어 월턴 박사는 "이번 연구는 대기오염에 따른 자철석이 뇌로 들어갈 수 있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를 제공하지만, 이것이 뇌 건강이나 알츠하이머 같은 질병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는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 “오염된 공기 속 금속입자, 뇌에서 다량 발견”
    • 입력 2016-09-06 15:30:44
    • 수정2016-09-06 15:47:01
    국제
미세먼지와 같이 오염된 공기에 포함된 금속 나노입자가 인간의 뇌에서 다량 발견됐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바버라 메이허 랭커스터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영국과 멕시코에 거주하는 3~92세 37명의 뇌 조직을 분석한 결과, 동결 건조된 뇌 조직 1g당 수백만 개의 자철석 입자를 발견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이 발견한 자철석 입자는 체내에서 형성된다고 알려진 것보다 크고 구(球)형이어서 호흡 등을 통해 외부에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메이허 교수는 "뇌에서 찾아낸 자철석 입자들 상당수가 대단히 독특하다"며 "아주 둥근 나노입자인데, 이는 차량 배출가스나 산업 과정, 발전소 등 연소에 따라 녹아내린 방울로 형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랭커스터 도로변 공기를 분석해 보면 ㎡당 2억 개의 자철석 입자가 발견될 정도로 이런 종류의 자철석은 도시에서 흔히 발견된다. 자철석은 활성산소를 만들어 산화 세포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런 뇌세포 손상은 대표적인 알츠하이머의 특성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자철석 외에도 백금, 코발트, 니켈 등도 뇌 조직에서 발견됐다. 메이허 교수는 "백금과 같은 물질은 뇌 안에서 나오기 매우 드문 것"이라며 "(차량) 촉매변환장치가 근원일 수 있다는 지표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다만 전문가들은 공해 물질 입자가 알츠하이머를 유발한다거나 악화한다고 단정을 지어 말할 수는 없으며 상관관계를 입증하기 위해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알츠하이머학회의 클레어 월턴 박사는 "이번 연구는 대기오염에 따른 자철석이 뇌로 들어갈 수 있다는 설득력 있는 증거를 제공하지만, 이것이 뇌 건강이나 알츠하이머 같은 질병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는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