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기업계, 해수부에 한진해운 사태 피해 최소화 촉구
입력 2016.09.06 (17:49) 경제
중소기업계가 한진해운 사태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늘(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과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중기중앙회가 해양수산부 장관을 초청해 간담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회는 최근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개시로 해운·항만 중소기업들이 거래대금을 회수할 수 없게 되거나 거래량이 감소하는 등 경영상의 심각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지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하면 선박 압류로 인한 납기지연·해상운임 상승 등 앞으로 발생할 어려움에 대해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의견이다.

최윤규 중기중앙회 산업지원본부장은 "합성수지가공기계공업협동조합 소속 업체 22곳이 10월 독일에서 열리는 전시회 참가를 위해 한진해운 선박에 물자를 실었는데 현재 이 배가 상하이(上海)항에 입항하지 못하는 등 중소기업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한진해운에 채권을 보유한 해운·항만 관련 중소기업 피해를 줄이기 위해 추경예산을 활용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검토해야 한다"며 "대체선박 확보 지원과 물류비 지원책 마련, 운임 상승에 대비한 모니터링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 중소 협력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비상대응반을 통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한진해운에 선적된 화물의 수출 납기 차질을 최소화하는 등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업계는 또 15년 만의 콜레라 발병으로 추석을 앞두고 수산물 유통·관광분야가 직격탄을 맞았다고 언급하며 정부가 빠른 역학조사와 수산업 활성화 대책을 통해 피해를 줄여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 중소기업계, 해수부에 한진해운 사태 피해 최소화 촉구
    • 입력 2016-09-06 17:49:07
    경제
중소기업계가 한진해운 사태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오늘(6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과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중기중앙회가 해양수산부 장관을 초청해 간담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회는 최근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개시로 해운·항만 중소기업들이 거래대금을 회수할 수 없게 되거나 거래량이 감소하는 등 경영상의 심각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 지원과의 형평성을 고려하면 선박 압류로 인한 납기지연·해상운임 상승 등 앞으로 발생할 어려움에 대해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의견이다.

최윤규 중기중앙회 산업지원본부장은 "합성수지가공기계공업협동조합 소속 업체 22곳이 10월 독일에서 열리는 전시회 참가를 위해 한진해운 선박에 물자를 실었는데 현재 이 배가 상하이(上海)항에 입항하지 못하는 등 중소기업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본부장은 "한진해운에 채권을 보유한 해운·항만 관련 중소기업 피해를 줄이기 위해 추경예산을 활용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검토해야 한다"며 "대체선박 확보 지원과 물류비 지원책 마련, 운임 상승에 대비한 모니터링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 중소 협력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비상대응반을 통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한진해운에 선적된 화물의 수출 납기 차질을 최소화하는 등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업계는 또 15년 만의 콜레라 발병으로 추석을 앞두고 수산물 유통·관광분야가 직격탄을 맞았다고 언급하며 정부가 빠른 역학조사와 수산업 활성화 대책을 통해 피해를 줄여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