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사재 포함 천억 자체 조달”
입력 2016.09.06 (18:00) 수정 2016.09.06 (18:04)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진그룹이 조양호 회장의 사재 4백억 원을 포함해 천억 원을 한진해운에 자체 조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도 천억 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진그룹은 오늘 그룹 대책회의를 열어 조양호 회장의 사재 4백억 원을 포함해 천억 원을 한진해운에 자체 조달하기로 했습니다.

그룹 측은 롱비치 터미널 등 해외 터미널 지분과 대여금 채권을 담보로 6백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조양호 회장은 사재 4백억 원을 출연합니다.

그룹관계자는 한진해운이 이미 법원의 관리하에 있지만 그룹 차원에서 수출입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와 새누리당도 오늘 국회에서 한진해운 물류대책 관련 당정 협의를 갖고 한진그룹이 담보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한진해운에 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장기 저리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은 또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가 협력해 각국에 한진해운 선박에 대한 압류금지 명령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사태 해결을 위해선 최소 6천억 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 정부와 한진그룹이 제시한 방안이 해결책이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한편 중국 상하이항과 선전항에서 한진해운 선박 각각 1척이 중국 해사법원에 의해 가압류돼 법정관리 신청 이후 해외 항구에서 가압류된 한진해운 선박은 모두 3척으로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 입니다.
  •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사재 포함 천억 자체 조달”
    • 입력 2016-09-06 18:01:53
    • 수정2016-09-06 18:04:31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한진그룹이 조양호 회장의 사재 4백억 원을 포함해 천억 원을 한진해운에 자체 조달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도 천억 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진그룹은 오늘 그룹 대책회의를 열어 조양호 회장의 사재 4백억 원을 포함해 천억 원을 한진해운에 자체 조달하기로 했습니다.

그룹 측은 롱비치 터미널 등 해외 터미널 지분과 대여금 채권을 담보로 6백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조양호 회장은 사재 4백억 원을 출연합니다.

그룹관계자는 한진해운이 이미 법원의 관리하에 있지만 그룹 차원에서 수출입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와 새누리당도 오늘 국회에서 한진해운 물류대책 관련 당정 협의를 갖고 한진그룹이 담보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한진해운에 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장기 저리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은 또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가 협력해 각국에 한진해운 선박에 대한 압류금지 명령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사태 해결을 위해선 최소 6천억 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보여 정부와 한진그룹이 제시한 방안이 해결책이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한편 중국 상하이항과 선전항에서 한진해운 선박 각각 1척이 중국 해사법원에 의해 가압류돼 법정관리 신청 이후 해외 항구에서 가압류된 한진해운 선박은 모두 3척으로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현경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