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노동 생산성, 16년 만에 최저 증가율
입력 2016.09.06 (19:40) 국제
중국의 지난해 노동 생산성 증가율이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16년 만에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과 국제노동기구(ILO)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노동 생산성은 6.6% 증가해 금융위기로 국유기업들이 수백만 명을 해고했던 1999년 이후 최저였다고, 블룸버그가 6일 보도했다.

지난해 중국의 노동 생산성은 1인당 7,318달러(약 809만 원)로 집계됐다. 이는 노동자 1인당 실질 국내총생산을 구한 금액이다.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은행의 레이먼드 영 중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소득의 급격한 증가와 함께, 제조업에서 서비스업과 소비 위주의 경제로 전환하는 것이 생산성 둔화를 필연적으로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노동인구 감소는 이미 경제 성장을 해치고 있어 노동자 한 사람이 생산하는 부가가치를 높여야 한다면서 중국이 '중진국의 함정'을 피하려면 반드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 중국 노동 생산성, 16년 만에 최저 증가율
    • 입력 2016-09-06 19:40:32
    국제
중국의 지난해 노동 생산성 증가율이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16년 만에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통계국과 국제노동기구(ILO)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노동 생산성은 6.6% 증가해 금융위기로 국유기업들이 수백만 명을 해고했던 1999년 이후 최저였다고, 블룸버그가 6일 보도했다.

지난해 중국의 노동 생산성은 1인당 7,318달러(약 809만 원)로 집계됐다. 이는 노동자 1인당 실질 국내총생산을 구한 금액이다.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은행의 레이먼드 영 중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소득의 급격한 증가와 함께, 제조업에서 서비스업과 소비 위주의 경제로 전환하는 것이 생산성 둔화를 필연적으로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노동인구 감소는 이미 경제 성장을 해치고 있어 노동자 한 사람이 생산하는 부가가치를 높여야 한다면서 중국이 '중진국의 함정'을 피하려면 반드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