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연루 검사 모두 감찰
입력 2016.09.06 (21:17) 수정 2016.09.06 (21: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수남 검찰총장은 이른바 '스폰서 의혹'이 제기된 김 모 부장검사에 대해 모든 비위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대검 감찰본부에 지시했습니다.

김 부장검사와 부적절한 식사 자리에 동석했거나 사건 청탁을 받은 검사들도 모두 감찰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 검찰, ‘스폰서 의혹’ 부장검사 연루 검사 모두 감찰
    • 입력 2016-09-06 21:19:09
    • 수정2016-09-06 21:32:32
    뉴스 9
김수남 검찰총장은 이른바 '스폰서 의혹'이 제기된 김 모 부장검사에 대해 모든 비위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대검 감찰본부에 지시했습니다.

김 부장검사와 부적절한 식사 자리에 동석했거나 사건 청탁을 받은 검사들도 모두 감찰 대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