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미사일 도발…항공·해양 안전 ‘비상’
입력 2016.09.06 (21:33)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한이 지난달과 어제(5일)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은 동해 상공을 가로질러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 안에 떨어졌습니다.

이 미사일 궤도 주변을 보면 민간 비행기 길이 거미줄처럼 연결돼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러시아 쪽으로 이어지는 이 항로를 볼까요.

우리나라는 미주노선에 활용하다 2009년 북한의 위협으로 현재는 우회 노선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등 다른 나라 항공기들은 여전히 이 노선을 이용하고 있는데, 7월 한 달에만 332편이 지나갔습니다.

일본과 북한, 중국까지 이어지는 이 항로도 7월에만 64편이 이용했습니다.

미사일과 항공기는 궤도와 고도 차이 등으로 충돌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미사일이 중도 폭발하거나 궤도를 이탈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위험은 상존합니다.

바다는 어떨까요?

오늘(6일) 오후 3시 현재 한 민간 선박사이트에 나타난 선박 분포도입니다.

한반도와 일본 사이에 수백 척의 상선과 어선 등이 떠 있습니다.

예고 없이 떨어지는 북한 미사일에 어느 선박이든 맞을 수 있는 아찔한 상황입니다.

이런 위험 속에 일본은 북한의 연쇄적인 미사일 도발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사전 탐지에 잇따라 실패하면서 사드 도입 등 대대적 군비 확충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 北 미사일 도발…항공·해양 안전 ‘비상’
    • 입력 2016-09-06 21:33:29
    정치
 북한이 지난달과 어제(5일)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은 동해 상공을 가로질러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 안에 떨어졌습니다.

이 미사일 궤도 주변을 보면 민간 비행기 길이 거미줄처럼 연결돼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러시아 쪽으로 이어지는 이 항로를 볼까요.

우리나라는 미주노선에 활용하다 2009년 북한의 위협으로 현재는 우회 노선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등 다른 나라 항공기들은 여전히 이 노선을 이용하고 있는데, 7월 한 달에만 332편이 지나갔습니다.

일본과 북한, 중국까지 이어지는 이 항로도 7월에만 64편이 이용했습니다.

미사일과 항공기는 궤도와 고도 차이 등으로 충돌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미사일이 중도 폭발하거나 궤도를 이탈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위험은 상존합니다.

바다는 어떨까요?

오늘(6일) 오후 3시 현재 한 민간 선박사이트에 나타난 선박 분포도입니다.

한반도와 일본 사이에 수백 척의 상선과 어선 등이 떠 있습니다.

예고 없이 떨어지는 북한 미사일에 어느 선박이든 맞을 수 있는 아찔한 상황입니다.

이런 위험 속에 일본은 북한의 연쇄적인 미사일 도발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사전 탐지에 잇따라 실패하면서 사드 도입 등 대대적 군비 확충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