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장폐지 직전 ‘주식 매도’…먹튀 여전
입력 2016.09.06 (21:39) 수정 2016.09.07 (07:55)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회사 사정이 어려운 걸 뻔히 알면서도, 건실한 기업인 것처럼 속여 갖고 있던 주식을 팔아넘기는 이른바 '먹튀' 기업 비리가 또 적발됐습니다.

우량 회사인 줄 알고 주식을 산 투자자들만 막대한 피해를 봤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부도가 난 경기도 안양의 한 제조업체, 지금은 회생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법정 관리중이예요. 전 직원이니까 함부로 말씀드릴 건 없어요."

이 회사 대표는 부도가 나기 전인 지난해 1월부터 두 달 동안 자신이 갖고있던 회사 주식 58만 주, 37억 원 어치를 팔아치웠습니다.

그러면서도 연 매출 4천 억 원이 예상된다며 제2공장을 짓는 등 회사 홍보에 열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불과 10여일 뒤, 이 업체는 증권거래소에서 100억 원 넘는 손실을 봤다는 정보가 공개되고, 결국 상장 폐지됩니다.

7천 원에 달하던 회사 주가는 불과 한 달 새 36원으로 곤두박질 쳤습니다.

검찰은 업체 대표가 상장 폐지될 것을 미리 알고도, 이를 숨긴 채 주식을 판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남의 창고에 보관돼 있던 96억 원 상당의 자재를 자신의 회사 자산인 것처럼 속이는 등 재무 재표를 부풀려 투자자들을 안심시킨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인터뷰> 곽영환(수원지검 안양지청 검사) : "(장부 상) 재고 자산이 늘어나면 매출 이익이 늘어나고 순이익이 늘어나게 됩니다. 분식회계를 시도했다는 사실을 숨긴 채 주식을 매도한 겁니다."

검찰은 회사 대표 김 모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분식 회계 등을 한 혐의로 업체 회계사와 현직 유명대학 교수인 사외 이사도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미공개 중요정보를 이용한 이같은 기업 비리가 지역에까지 확산된 것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상장폐지 직전 ‘주식 매도’…먹튀 여전
    • 입력 2016-09-06 21:41:37
    • 수정2016-09-07 07:55:53
    뉴스9(경인)
<앵커 멘트>

회사 사정이 어려운 걸 뻔히 알면서도, 건실한 기업인 것처럼 속여 갖고 있던 주식을 팔아넘기는 이른바 '먹튀' 기업 비리가 또 적발됐습니다.

우량 회사인 줄 알고 주식을 산 투자자들만 막대한 피해를 봤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부도가 난 경기도 안양의 한 제조업체, 지금은 회생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녹취>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법정 관리중이예요. 전 직원이니까 함부로 말씀드릴 건 없어요."

이 회사 대표는 부도가 나기 전인 지난해 1월부터 두 달 동안 자신이 갖고있던 회사 주식 58만 주, 37억 원 어치를 팔아치웠습니다.

그러면서도 연 매출 4천 억 원이 예상된다며 제2공장을 짓는 등 회사 홍보에 열을 올렸습니다.

그러나 불과 10여일 뒤, 이 업체는 증권거래소에서 100억 원 넘는 손실을 봤다는 정보가 공개되고, 결국 상장 폐지됩니다.

7천 원에 달하던 회사 주가는 불과 한 달 새 36원으로 곤두박질 쳤습니다.

검찰은 업체 대표가 상장 폐지될 것을 미리 알고도, 이를 숨긴 채 주식을 판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남의 창고에 보관돼 있던 96억 원 상당의 자재를 자신의 회사 자산인 것처럼 속이는 등 재무 재표를 부풀려 투자자들을 안심시킨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인터뷰> 곽영환(수원지검 안양지청 검사) : "(장부 상) 재고 자산이 늘어나면 매출 이익이 늘어나고 순이익이 늘어나게 됩니다. 분식회계를 시도했다는 사실을 숨긴 채 주식을 매도한 겁니다."

검찰은 회사 대표 김 모 씨를 사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분식 회계 등을 한 혐의로 업체 회계사와 현직 유명대학 교수인 사외 이사도 기소했습니다.

검찰은 미공개 중요정보를 이용한 이같은 기업 비리가 지역에까지 확산된 것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