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한미 정상회담, 사드 배치 입장 분명했다는데 의미”
입력 2016.09.06 (22:22) 정치
청와대는 라오스에서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자위적인 방어조치로서 사드 문제에 대한 양국의 기본 입장을 정상 차원에서 분명히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우리 시각 6일(오늘) 저녁 현지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도발 대응과 핵·미사일 위협 해결을 위한 공조방안과 관련,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엄중한 경고메시지와 미국의 굳건한 대한 방위 공약을 분명히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동방경제포럼 계기 한·러 정상회담과 G20 계기 한·중 정상회담, 오늘 한·미 정상회담과 내일 한·일 정상회담 등 연이어 주변 4국과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4차 핵실험과 연이은 미사일 도발로 야기된 현재의 엄중한 상황에 대해 집중적인 협의를 적기에 가졌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이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과의 사실상 마지막 회담이라는 점을 언급한 뒤 "두 정상은 아태지역의 평화와 번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강화해 나가도록 하자는 의지를 공고히 함으로써 미국 대선을 앞두고 한·미 관계 중요성과 발전방향에 대한 양국 간 공감대를 더 한층 강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청와대 “한미 정상회담, 사드 배치 입장 분명했다는데 의미”
    • 입력 2016-09-06 22:22:08
    정치
청와대는 라오스에서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자위적인 방어조치로서 사드 문제에 대한 양국의 기본 입장을 정상 차원에서 분명히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우리 시각 6일(오늘) 저녁 현지에서 진행된 한미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도발 대응과 핵·미사일 위협 해결을 위한 공조방안과 관련,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엄중한 경고메시지와 미국의 굳건한 대한 방위 공약을 분명히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은 "동방경제포럼 계기 한·러 정상회담과 G20 계기 한·중 정상회담, 오늘 한·미 정상회담과 내일 한·일 정상회담 등 연이어 주변 4국과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은 전례가 없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4차 핵실험과 연이은 미사일 도발로 야기된 현재의 엄중한 상황에 대해 집중적인 협의를 적기에 가졌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이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과의 사실상 마지막 회담이라는 점을 언급한 뒤 "두 정상은 아태지역의 평화와 번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강화해 나가도록 하자는 의지를 공고히 함으로써 미국 대선을 앞두고 한·미 관계 중요성과 발전방향에 대한 양국 간 공감대를 더 한층 강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