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연승 노렸던 한국, 시리아와 0-0 무승부
입력 2016.09.06 (23:16) 수정 2016.09.06 (23:20) 국가대표팀
슈틸리케호가 시리아전에서 답답한 경기 끝에 무승부에 그쳤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의 투안쿠 압둘 라흐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대표팀이 지난해부터 계속된 러시아 월드컵의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승리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한국은 향후 내전 탓에 홈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르지 못할 가능성이 큰 시리아를 상대로 승점 3점을 뽑아내지 못함으로써 같은 A조에 소속된 국가들에 비해 불리한 상황에 부닥치게 됐다.

시리아가 남은 최종예선 기간 홈경기를 포기한다면 몰수패가 선언되기 때문에 상대 팀은 싸우지 않고도 승점 3점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은 지동원이 원톱 스트라이커에 배치되고 구자철이 섀도 스트라이커를 맡은 4-2-3-1 포메이션으로 시리아전에 나섰다.

예상보다 수비에 치중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시리아에 대해 한국은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7분 지동원의 전진 패스를 받은 구자철이 슈팅을 날렸지만 시리아 골키퍼에 막혔고, 전반 17분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한국영이 때린 강력한 왼발슈팅은 시리아 선수에 맞고 튕겨 나왔다.

전반 35분엔 기성용이 페널티지역 침투에 이어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을 날린 것은 옆 그물에 막혔다.

후반에도 비슷한 상황이 계속됐다.

한국은 후반 시작 30초만에 지동원의 과감한 돌파에 이은 왼발슈팅이 수비수 맞고 빗나갔고, 후반 9분엔 이용의 크로스에 이은 이청용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손에 맞고 튕겨 나갔다.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선 김영권이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각도가 맞지 않았다.

한국은 꾸준하게 시리아의 뒷공간을 노린 패스와 공간침투로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황희찬과 권창훈을 투입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오히려 시리아는 후반 33분 역습 상황에서 모하마드 무흐타디의 예리한 헤딩슛이 골키퍼 김승규에게 막히는 등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기도 했다.

시리아는 전반 19분에도 공격수 알마와스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이 김승규의 펀칭에 막혔다.

한국은 결승골을 넣기 위해 경기 막판까지 몰아붙였지만, 극단적인 '침대축구'를 구사한 시리아가 전후반 90분과 추가시간까지 흘려보내면서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대표팀은 오는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외국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귀국하지 않고 말레이시아에서 곧바로 소속팀에 복귀한다.

[출처=연합뉴스]
  • 2연승 노렸던 한국, 시리아와 0-0 무승부
    • 입력 2016-09-06 23:16:29
    • 수정2016-09-06 23:20:38
    국가대표팀
슈틸리케호가 시리아전에서 답답한 경기 끝에 무승부에 그쳤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의 투안쿠 압둘 라흐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대표팀이 지난해부터 계속된 러시아 월드컵의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승리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한국은 향후 내전 탓에 홈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르지 못할 가능성이 큰 시리아를 상대로 승점 3점을 뽑아내지 못함으로써 같은 A조에 소속된 국가들에 비해 불리한 상황에 부닥치게 됐다.

시리아가 남은 최종예선 기간 홈경기를 포기한다면 몰수패가 선언되기 때문에 상대 팀은 싸우지 않고도 승점 3점을 확보하게 된다.

한국은 지동원이 원톱 스트라이커에 배치되고 구자철이 섀도 스트라이커를 맡은 4-2-3-1 포메이션으로 시리아전에 나섰다.

예상보다 수비에 치중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시리아에 대해 한국은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전반 7분 지동원의 전진 패스를 받은 구자철이 슈팅을 날렸지만 시리아 골키퍼에 막혔고, 전반 17분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에서 한국영이 때린 강력한 왼발슈팅은 시리아 선수에 맞고 튕겨 나왔다.

전반 35분엔 기성용이 페널티지역 침투에 이어 결정적인 오른발 슈팅을 날린 것은 옆 그물에 막혔다.

후반에도 비슷한 상황이 계속됐다.

한국은 후반 시작 30초만에 지동원의 과감한 돌파에 이은 왼발슈팅이 수비수 맞고 빗나갔고, 후반 9분엔 이용의 크로스에 이은 이청용의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 손에 맞고 튕겨 나갔다.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선 김영권이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각도가 맞지 않았다.

한국은 꾸준하게 시리아의 뒷공간을 노린 패스와 공간침투로 찬스를 만들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황희찬과 권창훈을 투입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오히려 시리아는 후반 33분 역습 상황에서 모하마드 무흐타디의 예리한 헤딩슛이 골키퍼 김승규에게 막히는 등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기도 했다.

시리아는 전반 19분에도 공격수 알마와스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이 김승규의 펀칭에 막혔다.

한국은 결승골을 넣기 위해 경기 막판까지 몰아붙였지만, 극단적인 '침대축구'를 구사한 시리아가 전후반 90분과 추가시간까지 흘려보내면서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대표팀은 오는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외국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귀국하지 않고 말레이시아에서 곧바로 소속팀에 복귀한다.

[출처=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