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립대 특별전형, ‘환경미화원 자녀’ 제외 논란
입력 2016.09.06 (23:27) 수정 2016.09.06 (23:4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립대가 내년도 수시 입학 특별전형 대상자에서 환경미화원들의 자녀를 제외시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립대가 사회 공헌자와 배려 계층 자녀들을 우대하기위해 만든 '고른기회전형 2' 입시요강입니다.

지난해까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10년 이상 일한 환경미화원의 자녀는 지원 대상에 포함됐지만, 올해부터는 빠졌습니다.

대신, 군 자녀의 경우 기존 부사관에서 군인 전체로 확대했습니다.

일반 장교들은 물론 장군의 자녀들까지 지원할 수 있게 된 겁니다.

해당 전형은 수능 최저등급도 필요 없이 서류와 면접만으로 합격할 수 있는데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명훈(서울시 강서구) : "20년 이상 근무한 부사관보다는 환경미화원 그런 사람들을 좀 더 챙기는 게..."

<인터뷰> 황혜원(서울시 양천구) : "균등한 기회를 주기 위해서 사회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많이 혜택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어요.)

서울시립대 측은 이에 대해 환경미화원의 경우 자치단체 소속의 상근직이 대상이었지만 용역화로 인원이 크게 줄어든 시대 상황 변화를 반영했고, 군인은 공적 영역에 헌신한 직업군을 확대한 취지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내년부터는 경찰과 소방공무원 자녀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김대환(서울시립대 입학처장) : "(환경미화원은) 경제적 배려 관점에서 사회 상황이 조금 바뀌었지 않은가.(군인은) 위관이라든가 혹은 영관, 중령 정도가 (해당)될 겁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서울시립대측은 앞으로 해당 전형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서울시립대 특별전형, ‘환경미화원 자녀’ 제외 논란
    • 입력 2016-09-06 23:29:17
    • 수정2016-09-06 23:41: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서울시립대가 내년도 수시 입학 특별전형 대상자에서 환경미화원들의 자녀를 제외시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립대가 사회 공헌자와 배려 계층 자녀들을 우대하기위해 만든 '고른기회전형 2' 입시요강입니다.

지난해까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10년 이상 일한 환경미화원의 자녀는 지원 대상에 포함됐지만, 올해부터는 빠졌습니다.

대신, 군 자녀의 경우 기존 부사관에서 군인 전체로 확대했습니다.

일반 장교들은 물론 장군의 자녀들까지 지원할 수 있게 된 겁니다.

해당 전형은 수능 최저등급도 필요 없이 서류와 면접만으로 합격할 수 있는데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명훈(서울시 강서구) : "20년 이상 근무한 부사관보다는 환경미화원 그런 사람들을 좀 더 챙기는 게..."

<인터뷰> 황혜원(서울시 양천구) : "균등한 기회를 주기 위해서 사회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많이 혜택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어요.)

서울시립대 측은 이에 대해 환경미화원의 경우 자치단체 소속의 상근직이 대상이었지만 용역화로 인원이 크게 줄어든 시대 상황 변화를 반영했고, 군인은 공적 영역에 헌신한 직업군을 확대한 취지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내년부터는 경찰과 소방공무원 자녀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김대환(서울시립대 입학처장) : "(환경미화원은) 경제적 배려 관점에서 사회 상황이 조금 바뀌었지 않은가.(군인은) 위관이라든가 혹은 영관, 중령 정도가 (해당)될 겁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서울시립대측은 앞으로 해당 전형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