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길재 “北 엘리트 탈북, '체제 불안' 해석은 일러”
입력 2016.09.06 (23:58) 국제
박근혜 정부 첫 통일부 장관(2013~2014년)을 지낸 류길재 전 장관은 "1990년대 중반 김일성 사후 김정일 집권 초반에도 공포 정치가 있었다"며 "지금 김정은의 숙청은 규모 면에서 보면 그때보다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류 전 장관은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시형)·채텀하우스 주최 차세대 정책 전문가 포럼에서 최근 북한 정권 엘리트의 잇따른 탈북 배경에 대해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류 전 장관은 "김정은이 권력을 공고히 하기 위해 숙청을 단행하고 있는데 최근 북한 정권 엘리트들의 탈북이 잇따르는 것은 이런 맥락으로 보고 있다"며 "북한 엘리트들이 동요하는 모습은 있지만, 이런 움직임을 김정은 체제 불안이나 변화를 예고하는 징후로 해석할 수 있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류 전 장관은 김정은 측근 세력이 권력 핵심을 확보하는 암투 과정에서 숙청이 단행되고, 이런 분위기와 대북제재로 외화벌이 압박이 가중되는 환경에서 엘리트들이 탈북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류 전 장관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해서는 "중국과 미국을 모두 만족시키는 선택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느 한쪽에 우호적으로 비치더라도 결정을 내려야 하고, 한국은 국익에 따라 (어떠한) 선택도 내릴 것이라는 점을 미국과 중국이 인식하도록 해야 한다"며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 결국 눈치를 보게 된다. 비단 사드뿐 아니라 앞으로 미국과 중국 사이에 이해가 대립하는 일들은 더욱 많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류 전 장관은 "대외적으로 우리 입장을 설득할 수 있으려면 먼저 우리 내부적으로 정리된 입장을 갖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대외적인 설득보다 내부적인 설득이 정책 수행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류길재 “北 엘리트 탈북, '체제 불안' 해석은 일러”
    • 입력 2016-09-06 23:58:50
    국제
박근혜 정부 첫 통일부 장관(2013~2014년)을 지낸 류길재 전 장관은 "1990년대 중반 김일성 사후 김정일 집권 초반에도 공포 정치가 있었다"며 "지금 김정은의 숙청은 규모 면에서 보면 그때보다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류 전 장관은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싱크탱크 채텀하우스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시형)·채텀하우스 주최 차세대 정책 전문가 포럼에서 최근 북한 정권 엘리트의 잇따른 탈북 배경에 대해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류 전 장관은 "김정은이 권력을 공고히 하기 위해 숙청을 단행하고 있는데 최근 북한 정권 엘리트들의 탈북이 잇따르는 것은 이런 맥락으로 보고 있다"며 "북한 엘리트들이 동요하는 모습은 있지만, 이런 움직임을 김정은 체제 불안이나 변화를 예고하는 징후로 해석할 수 있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류 전 장관은 김정은 측근 세력이 권력 핵심을 확보하는 암투 과정에서 숙청이 단행되고, 이런 분위기와 대북제재로 외화벌이 압박이 가중되는 환경에서 엘리트들이 탈북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아울러 류 전 장관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논란과 관련해서는 "중국과 미국을 모두 만족시키는 선택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느 한쪽에 우호적으로 비치더라도 결정을 내려야 하고, 한국은 국익에 따라 (어떠한) 선택도 내릴 것이라는 점을 미국과 중국이 인식하도록 해야 한다"며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 결국 눈치를 보게 된다. 비단 사드뿐 아니라 앞으로 미국과 중국 사이에 이해가 대립하는 일들은 더욱 많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류 전 장관은 "대외적으로 우리 입장을 설득할 수 있으려면 먼저 우리 내부적으로 정리된 입장을 갖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대외적인 설득보다 내부적인 설득이 정책 수행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