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정부 軍위안부 관여’ 첫 인정 가토 고이치 별세
입력 2016.09.11 (00:05) 국제
24년 전 일본 정부가 군위안부 문제에 관여했다고 처음으로 인정한 가토 고이치 전 관방장관이 지난 9일 폐렴으로 도쿄에 있는 병원에서 별세했다.

가토 전 관방장관은 외무성 근무를 거쳐 1972년 처음 당선된 뒤 중의원(하원) 13선 경력을 쌓았으며 지난 1992년 7월, 미야자와 기이치 내각 당시 관방장관 자격으로 "(일본군) 위안소의 설치나 운영·감독 등에 일본 정부가 관여했다"고 인정한 이른바 '가토 담화'를 발표했다.

이어 일본이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분명하게 인정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다음해 '고노 담화'가 나왔다. 고노 담화는 군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내용으로, 고노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했다.

2007년 방한 당시에는 1차 집권기를 보내던 아베 신조 총리가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한 일을 두고 "미국에 가서 할 일이 아니라 한국 국민에게 먼저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당과 정부 요직을 역임한 그는 이후 고노 담화를 수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가 하면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 ‘日정부 軍위안부 관여’ 첫 인정 가토 고이치 별세
    • 입력 2016-09-11 00:05:59
    국제
24년 전 일본 정부가 군위안부 문제에 관여했다고 처음으로 인정한 가토 고이치 전 관방장관이 지난 9일 폐렴으로 도쿄에 있는 병원에서 별세했다.

가토 전 관방장관은 외무성 근무를 거쳐 1972년 처음 당선된 뒤 중의원(하원) 13선 경력을 쌓았으며 지난 1992년 7월, 미야자와 기이치 내각 당시 관방장관 자격으로 "(일본군) 위안소의 설치나 운영·감독 등에 일본 정부가 관여했다"고 인정한 이른바 '가토 담화'를 발표했다.

이어 일본이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분명하게 인정하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다음해 '고노 담화'가 나왔다. 고노 담화는 군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하는 내용으로, 고노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했다.

2007년 방한 당시에는 1차 집권기를 보내던 아베 신조 총리가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한 일을 두고 "미국에 가서 할 일이 아니라 한국 국민에게 먼저 사과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당과 정부 요직을 역임한 그는 이후 고노 담화를 수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가 하면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