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명 사상’ 김포 화재 현장 오늘 현장감식
입력 2016.09.11 (06:06) 수정 2016.09.11 (06: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도 김포 공사장 화재현장 감식이 오늘 오전부터 시작됩니다.

또 숨진 근로자들을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4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친 경기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입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 반 소방 당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와 함께 현장 감식을 실시합니다.

구체적으로 화재 원인과 발화 지점 등을 감식을 통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숨진 근로자 4명은 내일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일산화탄소 같은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질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려는 목적입니다.

구조된 인부 2명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실종된 줄 알았던 근로자 47살 김모씨는 화재 직전 1층에 올라갔다가 화를 피했습니다.

어제 화재는 지하 2층 공사장에서 용접 불꽃이 천장 우레탄 단열재로 옮겨붙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불은 비교적 크지 않았지만 우레탄에서 나오는 독성 연기가 순식간에 퍼지면서 피해가 커졌다고 소방 당국은 밝혔습니다.

불이 난 건물은 지하 2층에 지상 9층 규모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현장 소장과 시공사 직원을 상대로 안전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6명 사상’ 김포 화재 현장 오늘 현장감식
    • 입력 2016-09-11 06:08:31
    • 수정2016-09-11 06:11: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6명의 사상자를 낸 경기도 김포 공사장 화재현장 감식이 오늘 오전부터 시작됩니다.

또 숨진 근로자들을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4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친 경기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입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 반 소방 당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와 함께 현장 감식을 실시합니다.

구체적으로 화재 원인과 발화 지점 등을 감식을 통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숨진 근로자 4명은 내일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일산화탄소 같은 유독가스를 들이마셔 질식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려는 목적입니다.

구조된 인부 2명은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실종된 줄 알았던 근로자 47살 김모씨는 화재 직전 1층에 올라갔다가 화를 피했습니다.

어제 화재는 지하 2층 공사장에서 용접 불꽃이 천장 우레탄 단열재로 옮겨붙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불은 비교적 크지 않았지만 우레탄에서 나오는 독성 연기가 순식간에 퍼지면서 피해가 커졌다고 소방 당국은 밝혔습니다.

불이 난 건물은 지하 2층에 지상 9층 규모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현장 소장과 시공사 직원을 상대로 안전 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