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시즌 첫 출전…EPL서 다시 뛰게 돼 흥분”
입력 2016.09.11 (08:29) 수정 2016.09.11 (08:46)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자신의 첫 멀티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10일(이하 현지시간) "이번 시즌 첫 출전이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스토크 온 트렌트의 브리타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정규리그 4라운드 스토크시티 원정전에 선발 출전해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가 2016-2017시즌 자신의 첫 출전이었다. 리우 올림픽 차출로 개막전에 빠졌고, 2·3라운드에서도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이적하며 꿈에 그리던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았다.

그러나 프리미어리그 진출 1년 만에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가 영입을 추진하면서 이적설이 나돌기도 했다.

손흥민은 그런 탓인지 이날 자신의 첫 출전을 매우 기뻐했다.

그는 경기 후 "시즌 첫 출전이라 매우 기쁘다"면서도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다시 뛸 수 있어서 매우 흥분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41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11분 에릭센이 역습 상황에서 드리블 돌파 후 중원에서 왼쪽으로 내준 공을 곧바로 오른발 슈팅, 또다시 득점했다.

후반 25분에는 해리 케인의 득점까지 도왔다.

손흥민은 그러나 자신의 득점을 에릭센의 공으로 돌렸다.

그는 "나의 두 골에 도움을 준 에릭센의 패스는 정말 믿을 수 있었다"며 "나는 그저 발만 갖다 대면 됐을 뿐"이라고 겸손해했다.
  • 손흥민 “시즌 첫 출전…EPL서 다시 뛰게 돼 흥분”
    • 입력 2016-09-11 08:29:25
    • 수정2016-09-11 08:46:37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자신의 첫 멀티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10일(이하 현지시간) "이번 시즌 첫 출전이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손흥민은 이날 영국 스토크 온 트렌트의 브리타니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정규리그 4라운드 스토크시티 원정전에 선발 출전해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가 2016-2017시즌 자신의 첫 출전이었다. 리우 올림픽 차출로 개막전에 빠졌고, 2·3라운드에서도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이적하며 꿈에 그리던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았다.

그러나 프리미어리그 진출 1년 만에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가 영입을 추진하면서 이적설이 나돌기도 했다.

손흥민은 그런 탓인지 이날 자신의 첫 출전을 매우 기뻐했다.

그는 경기 후 "시즌 첫 출전이라 매우 기쁘다"면서도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다시 뛸 수 있어서 매우 흥분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41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11분 에릭센이 역습 상황에서 드리블 돌파 후 중원에서 왼쪽으로 내준 공을 곧바로 오른발 슈팅, 또다시 득점했다.

후반 25분에는 해리 케인의 득점까지 도왔다.

손흥민은 그러나 자신의 득점을 에릭센의 공으로 돌렸다.

그는 "나의 두 골에 도움을 준 에릭센의 패스는 정말 믿을 수 있었다"며 "나는 그저 발만 갖다 대면 됐을 뿐"이라고 겸손해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