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韓 국방에 군사정보보호협정 조기 체결 요청”
입력 2016.09.11 (11:30) 수정 2016.09.11 (11:31) 국제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이 한국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조기 체결을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오늘(1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나다 방위상이 지난 10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에서 방위기밀 공유에 필요한 이 협정의 조기 체결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한국 국회와 국민의 이해를 충분히 얻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닛케이는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한 장관이 국내 여론을 지켜보면서 협의를 진행한다는 의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GSOMIA는 특정 국가들끼리 군사 기밀을 공유할 수 있게 하려고 맺는 협정으로, 정보의 제공 방법과 무단 유출 방지 방법 등을 담는다.

한일 양국은 2012년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려고 했으나 밀실 추진 논란이 벌어지면서 무산됐다. 이후 한미일은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약정(MOU)을 2014년 체결했다.

일본 측은 한일 GSOMIA 체결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다. 최근 협정 문제와 관련해선 지난 7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있었다고 우리 정부가 확인했으며 이후 청와대는 "신중하게 환경이나 국민께서 생각하는 것을 보면서 판단하겠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 “日, 韓 국방에 군사정보보호협정 조기 체결 요청”
    • 입력 2016-09-11 11:30:35
    • 수정2016-09-11 11:31:40
    국제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일본 방위상이 한국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조기 체결을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오늘(11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나다 방위상이 지난 10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에서 방위기밀 공유에 필요한 이 협정의 조기 체결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한국 국회와 국민의 이해를 충분히 얻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닛케이는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한 장관이 국내 여론을 지켜보면서 협의를 진행한다는 의향을 보였다"고 전했다.

GSOMIA는 특정 국가들끼리 군사 기밀을 공유할 수 있게 하려고 맺는 협정으로, 정보의 제공 방법과 무단 유출 방지 방법 등을 담는다.

한일 양국은 2012년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체결하려고 했으나 밀실 추진 논란이 벌어지면서 무산됐다. 이후 한미일은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약정(MOU)을 2014년 체결했다.

일본 측은 한일 GSOMIA 체결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다. 최근 협정 문제와 관련해선 지난 7일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있었다고 우리 정부가 확인했으며 이후 청와대는 "신중하게 환경이나 국민께서 생각하는 것을 보면서 판단하겠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