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명 사상’ 김포 화재 현장감식
입력 2016.09.11 (12:05) 수정 2016.09.11 (14: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는 합동감식반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시공사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 오늘 오전부터 정밀 합동 감식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당국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은 정확한 발화 지점과 불이 옮겨간 경로를 밝히는 등 구체적인 화재 경위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어제 현장에 대한 1차 감식과 관계자 조사 결과 용접이 아닌 배관 절단 작업을 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스프링클러 배관을 절단기로 자르다 튄 불꽃이 단열재로 옮겨붙으면서 불이 번졌다는 겁니다.

어제 화재는 천장 단열재인 우레탄 폼에서 맹독성 가스가 나오면서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오늘 현장감식과 함께 근로자와 시공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작업 중 안전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여부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화기 감독자가 배치돼 있었는지, 주변 자재에 불꽃이 옮겨붙지 않도록 예방 조치가 있었는 지 여부가 중점 조사 대상입니다.

어제 불로 지하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4명이 숨졌고, 중태에 빠진 2명은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6명 사상’ 김포 화재 현장감식
    • 입력 2016-09-11 12:06:03
    • 수정2016-09-11 14:23:06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제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는 합동감식반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시공사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명의 사상자를 낸 김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현장, 오늘 오전부터 정밀 합동 감식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소방 당국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은 정확한 발화 지점과 불이 옮겨간 경로를 밝히는 등 구체적인 화재 경위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어제 현장에 대한 1차 감식과 관계자 조사 결과 용접이 아닌 배관 절단 작업을 하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스프링클러 배관을 절단기로 자르다 튄 불꽃이 단열재로 옮겨붙으면서 불이 번졌다는 겁니다.

어제 화재는 천장 단열재인 우레탄 폼에서 맹독성 가스가 나오면서 인명 피해가 컸습니다.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오늘 현장감식과 함께 근로자와 시공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작업 중 안전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여부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장에 화기 감독자가 배치돼 있었는지, 주변 자재에 불꽃이 옮겨붙지 않도록 예방 조치가 있었는 지 여부가 중점 조사 대상입니다.

어제 불로 지하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4명이 숨졌고, 중태에 빠진 2명은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