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정현, “북 도발에 강도높은 조치 강구해야”
입력 2016.09.11 (15:26) 수정 2016.09.11 (16:53) 정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1일(오늘)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개발처럼 무모한 도발에 대해 지금보다 훨씬 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의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정치권부터 안보 문제에 대해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완전히 하나 돼 굳건한 의지를 피력하고 보여주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그것이 무엇이냐에 대해선 우리 모두가 다 알고 있지만, 이런 저런 논란을 통해서 항상 예외로 처한 그 문제에 대해 과감하게 논의 테이블에 얹어야 하고 그것만이 우리를 스스로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핵 무장론'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또 "북한 군부가 결코 전쟁에 대해 감히 엄두도 못내게 철통 같은 안보태세를 갖추고 싸워서 이겨낼 수 없다는 것을 심어주는 것이 진정한 안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화해 제스처나 평화적인 노력도 그것을 하는 동안 방패를 내려놓아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정은이 무기의 고도화에만 저렇게 광적으로 집착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 주민의 삶은 거의 인간 이하에 머물고 짐슴만도 못하다"면서 "북한 인민들이 그렇게 살게 하는게 김정은이라 생각하면 정말 개탄스럽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 이정현, “북 도발에 강도높은 조치 강구해야”
    • 입력 2016-09-11 15:26:10
    • 수정2016-09-11 16:53:05
    정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1일(오늘)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개발처럼 무모한 도발에 대해 지금보다 훨씬 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정치권과 정부가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의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정치권부터 안보 문제에 대해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완전히 하나 돼 굳건한 의지를 피력하고 보여주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그것이 무엇이냐에 대해선 우리 모두가 다 알고 있지만, 이런 저런 논란을 통해서 항상 예외로 처한 그 문제에 대해 과감하게 논의 테이블에 얹어야 하고 그것만이 우리를 스스로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핵 무장론'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또 "북한 군부가 결코 전쟁에 대해 감히 엄두도 못내게 철통 같은 안보태세를 갖추고 싸워서 이겨낼 수 없다는 것을 심어주는 것이 진정한 안보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화해 제스처나 평화적인 노력도 그것을 하는 동안 방패를 내려놓아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정은이 무기의 고도화에만 저렇게 광적으로 집착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 주민의 삶은 거의 인간 이하에 머물고 짐슴만도 못하다"면서 "북한 인민들이 그렇게 살게 하는게 김정은이라 생각하면 정말 개탄스럽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