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민생도 논의”…국민의당 ”소통 자체가 성과”
입력 2016.09.11 (16:52) 수정 2016.09.11 (17:13) 정치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가 12일(내일) 회동하기로 결정된 가운데, 야권은 기탄없이 야당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북한 핵실험 도발에 대해 초당적 차원에서 안보 문제를 협력하겠다"면서 "비상인 민생경제에 대해 대통령에게 우리의 입장과 의견을 기탄없이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윤관석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11일(오늘)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일부 최고위원들이 여의도에서 오찬을 함께 하면서 청와대 회동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이른 시일 내에 3당이 모이는 회동이 잡힌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회동 의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인해 안보 문제가 주요 거론되겠지만, 더민주는 민생 경제 부분도 다루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또, 윤 대변인은 "안보도 중요한데 민생경제도 비상사태 아니냐.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이 다가오면서 (국민) 불안감도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맞는 성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한진해운 사태 등에 대해서도 긴급한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9일 북한 핵실험 직후 입장을 밝힌 것이 있다. 중대한 도발로 보고 있으며 초당적 차원에서 안보 문제는 협력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선, "기존 더민주의 입장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청와대 회동과 관련해 "어떠한 성과를 내는 것보다도 만남과 소통 자체가 큰 성과로, 이것이 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협치의 길"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광주 일정을 취소하고 상경한 뒤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 말씀을 다 드리고 국민의 소리도 말씀드릴 것으로, 대통령도 어떤 답변을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나 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대통령께 먼저 말씀드리기 전에 미리 어떤 의제를 언론에 말씀드리는 것은 정치적 금도이고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당내 일부에서는 의제 설정도 안 된 데다, 일정도 갑자기 통보하는 게 문제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대통령과 야당 대표들 간 소통이 가장 중요한 문제여서 형식과 의제에 대해 토를 달 필요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 비대위원장은 "이미 확정된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들의 방미 일정을 감안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지만, 대통령의 일정에 맞추는 게 예의일 것 같아 참석을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 더민주 “민생도 논의”…국민의당 ”소통 자체가 성과”
    • 입력 2016-09-11 16:52:23
    • 수정2016-09-11 17:13:06
    정치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가 12일(내일) 회동하기로 결정된 가운데, 야권은 기탄없이 야당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북한 핵실험 도발에 대해 초당적 차원에서 안보 문제를 협력하겠다"면서 "비상인 민생경제에 대해 대통령에게 우리의 입장과 의견을 기탄없이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윤관석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11일(오늘)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일부 최고위원들이 여의도에서 오찬을 함께 하면서 청와대 회동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이른 시일 내에 3당이 모이는 회동이 잡힌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회동 의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인해 안보 문제가 주요 거론되겠지만, 더민주는 민생 경제 부분도 다루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또, 윤 대변인은 "안보도 중요한데 민생경제도 비상사태 아니냐.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이 다가오면서 (국민) 불안감도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맞는 성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최근 한진해운 사태 등에 대해서도 긴급한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9일 북한 핵실험 직후 입장을 밝힌 것이 있다. 중대한 도발로 보고 있으며 초당적 차원에서 안보 문제는 협력하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선, "기존 더민주의 입장과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청와대 회동과 관련해 "어떠한 성과를 내는 것보다도 만남과 소통 자체가 큰 성과로, 이것이 박 대통령이 강조하는 협치의 길"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광주 일정을 취소하고 상경한 뒤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 말씀을 다 드리고 국민의 소리도 말씀드릴 것으로, 대통령도 어떤 답변을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그러나 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대통령께 먼저 말씀드리기 전에 미리 어떤 의제를 언론에 말씀드리는 것은 정치적 금도이고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당내 일부에서는 의제 설정도 안 된 데다, 일정도 갑자기 통보하는 게 문제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대통령과 야당 대표들 간 소통이 가장 중요한 문제여서 형식과 의제에 대해 토를 달 필요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박 비대위원장은 "이미 확정된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들의 방미 일정을 감안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지만, 대통령의 일정에 맞추는 게 예의일 것 같아 참석을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