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갤노트7 사용중지 권고 10개국으로 확대
입력 2016.09.11 (19:32) 경제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사용 중지 권고를 한국과 미국에 이어 전세계 10개국으로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뉴스룸에서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 순위"라며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기기 전원을 끄고 신제품으로 교환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교환 제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서두르고 있다"며 "고객의 양해와 인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의 권고는 갤럭시노트7을 정식 출시한 10개국 소비자는 물론이고, 이 제품을 여러 방식으로 구매해 사용하는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9일 갤럭시노트7을 1차 출시한 국가는 한국, 미국, 캐나다, 대만, 멕시코, 푸에르토리코,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 10개국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갤럭시노트7의 사용 중지를 권고하자 미국과 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회사 측은 지난 1일 갤럭시노트7을 출시한 중국 시장에서는 사용 중지를 안내하지 않았다. 중국에서 정상 판매 중인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을 제외한 10개국에서 갤럭시노트7 교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센터에서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바꾸거나 갤럭시S7 등으로 교환하고 차액을 받는 방식이다.
  • 삼성전자, 갤노트7 사용중지 권고 10개국으로 확대
    • 입력 2016-09-11 19:32:25
    경제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사용 중지 권고를 한국과 미국에 이어 전세계 10개국으로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뉴스룸에서 "고객의 안전이 최우선 순위"라며 "갤럭시노트7 이용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기기 전원을 끄고 신제품으로 교환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교환 제품을 신속하고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서두르고 있다"며 "고객의 양해와 인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의 권고는 갤럭시노트7을 정식 출시한 10개국 소비자는 물론이고, 이 제품을 여러 방식으로 구매해 사용하는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삼성전자가 지난 19일 갤럭시노트7을 1차 출시한 국가는 한국, 미국, 캐나다, 대만, 멕시코, 푸에르토리코,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 10개국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가 갤럭시노트7의 사용 중지를 권고하자 미국과 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회사 측은 지난 1일 갤럭시노트7을 출시한 중국 시장에서는 사용 중지를 안내하지 않았다. 중국에서 정상 판매 중인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을 제외한 10개국에서 갤럭시노트7 교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센터에서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바꾸거나 갤럭시S7 등으로 교환하고 차액을 받는 방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