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마포구 원룸 2층서 직장 여성 추락사
입력 2016.09.11 (20:54) 사회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3일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의 한 원룸 건물 2층에서 김 모(27, 여)씨와 직장 상사인 강 모(28, 남)씨가 창밖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머리를 다친 김 씨는 숨졌고, 강 씨는 골절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강 씨가 술에 취해 김 씨를 뒤에서 껴안으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CCTV 화면을 보면 강 씨가 김 씨를 뒤에서 안으려는 듯한 장면이 나온다"면서도 "사고 직전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더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 씨가 퇴원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 서울 마포구 원룸 2층서 직장 여성 추락사
    • 입력 2016-09-11 20:54:15
    사회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3일 새벽 2시쯤 서울 마포구의 한 원룸 건물 2층에서 김 모(27, 여)씨와 직장 상사인 강 모(28, 남)씨가 창밖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머리를 다친 김 씨는 숨졌고, 강 씨는 골절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강 씨가 술에 취해 김 씨를 뒤에서 껴안으려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CCTV 화면을 보면 강 씨가 김 씨를 뒤에서 안으려는 듯한 장면이 나온다"면서도 "사고 직전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더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 씨가 퇴원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