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원왕후의 모정…공주 혼수 목록 첫 공개
입력 2016.09.13 (06:55) 수정 2016.09.13 (07: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조선 왕실의 공주가 시집갈 때 가져간 혼수품은 어떤 물건들이었을까요?

조선 23대 왕인 순조의 막내딸이자 조선의 마지막 공주였던 '덕온공주'의 한글 혼수 목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드라마로 조명되고 있는 효명세자의 어머니이자, 순조의 비인 순원왕후.

16살의 막내딸 덕온공주를 시집보내는 마음은 여느 어머니와 다를 바 없었습니다.

길이만 5미터가 넘는 종이 위에 한글로 가지런히 써 내려간 혼수품 목록.

노리개 등 장신구부터 골무 같은 바느질 도구, 그리고 식기류까지.

가짓수가 200여 개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미미(국립한글박물관 학예연구사) : "조선시대에 있는 혼수, 그 발기류 중에서 수신자와 발신자가 명확하게 밝혀져 있는 것 중 공주의 것으로는 유일..."

공주가 시집간 뒤에도 딸과 사위의 안부를 챙기는 편지를 직접 한글로 썼습니다.

병에 걸린 공주를 걱정하며 사위에게 약차 달여 먹이는 법까지 세세히 설명합니다.

아들 효명세자와 다른 두 명의 공주가 먼저 세상을 떠난 뒤, 유일하게 남았던 막내딸이기에 애끓는 모정이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김철민(국립한글박물관 관장) : "한글을 통해서 서로 간에 안부를 묻고 일상 생활에 활용을 했다는 점 이런 점들이 돋보인다고..."

특히 이번 전시에는 덕온 공주의 실제 혼수품과 혼례를 재연한 영상도 선보여 19세기 왕실 여성의 삶의 흔적을 고스란히 느끼게 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순원왕후의 모정…공주 혼수 목록 첫 공개
    • 입력 2016-09-13 06:57:50
    • 수정2016-09-13 07:36: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조선 왕실의 공주가 시집갈 때 가져간 혼수품은 어떤 물건들이었을까요?

조선 23대 왕인 순조의 막내딸이자 조선의 마지막 공주였던 '덕온공주'의 한글 혼수 목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드라마로 조명되고 있는 효명세자의 어머니이자, 순조의 비인 순원왕후.

16살의 막내딸 덕온공주를 시집보내는 마음은 여느 어머니와 다를 바 없었습니다.

길이만 5미터가 넘는 종이 위에 한글로 가지런히 써 내려간 혼수품 목록.

노리개 등 장신구부터 골무 같은 바느질 도구, 그리고 식기류까지.

가짓수가 200여 개에 이릅니다.

<인터뷰> 김미미(국립한글박물관 학예연구사) : "조선시대에 있는 혼수, 그 발기류 중에서 수신자와 발신자가 명확하게 밝혀져 있는 것 중 공주의 것으로는 유일..."

공주가 시집간 뒤에도 딸과 사위의 안부를 챙기는 편지를 직접 한글로 썼습니다.

병에 걸린 공주를 걱정하며 사위에게 약차 달여 먹이는 법까지 세세히 설명합니다.

아들 효명세자와 다른 두 명의 공주가 먼저 세상을 떠난 뒤, 유일하게 남았던 막내딸이기에 애끓는 모정이 담겨 있습니다.

<인터뷰> 김철민(국립한글박물관 관장) : "한글을 통해서 서로 간에 안부를 묻고 일상 생활에 활용을 했다는 점 이런 점들이 돋보인다고..."

특히 이번 전시에는 덕온 공주의 실제 혼수품과 혼례를 재연한 영상도 선보여 19세기 왕실 여성의 삶의 흔적을 고스란히 느끼게 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