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7월 세금 20조원 더 걷혔다…재정수지도 개선
입력 2016.09.13 (09:37) 수정 2016.09.13 (10:27) 경제
올해 1∼7월 걷힌 세금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원 이상 늘어났다. 세수 개선세가 지속되면서 재정수지 적자 폭도 줄었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9월호'에 따르면 올해 1∼7월 누계 국세수입은 155조4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조1천억원 증가했다. 정부가 올해 걷기로 한 목표 세금(추가경정예산 포함 기준 232조7천억원) 대비 실제 걷힌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66.8%로 1년 전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세목별로 보면 기업 실적 개선 및 비과세감면 정비 효과 등으로 법인세가 30조2천억원이 걷혀 1년 전보다 6조2천억원 증가했다.

부가가치세는 1∼2분기 소비실적 개선 등으로 5조9천억원 증가한 47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소득세는 자영업자 신고실적 개선, 부동산 거래 활성화, 명목임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5조9천억원 늘어난 41조4천억원이었다.

세금과 기금 수입 등을 합친 정부 총수입은 1∼7월 249조원, 총지출은 241조원으로 집계됐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8조1천억원 흑자,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는 15조4천억원 적자였다. 관리재정수지 적자 규모는 6월 말(28조5천억원) 대비 13조원 가량 감소했다.

7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00조3천억원으로 전월(591조7천억원) 대비 8조6천억원 증가했다. 7월은 국고채 상환이 없는 달로 국가채무 잔액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추경 기준 올해 국가채무는 603조2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재부는 "세수 개선세가 지속되며 재정수지 적자 폭이 6월 말 대비 개선됐으나 9월 이후에는 추경 등 재정보강대책에 따른 지출증가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 1∼7월 세금 20조원 더 걷혔다…재정수지도 개선
    • 입력 2016-09-13 09:37:13
    • 수정2016-09-13 10:27:18
    경제
올해 1∼7월 걷힌 세금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원 이상 늘어났다. 세수 개선세가 지속되면서 재정수지 적자 폭도 줄었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9월호'에 따르면 올해 1∼7월 누계 국세수입은 155조4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조1천억원 증가했다. 정부가 올해 걷기로 한 목표 세금(추가경정예산 포함 기준 232조7천억원) 대비 실제 걷힌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66.8%로 1년 전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세목별로 보면 기업 실적 개선 및 비과세감면 정비 효과 등으로 법인세가 30조2천억원이 걷혀 1년 전보다 6조2천억원 증가했다.

부가가치세는 1∼2분기 소비실적 개선 등으로 5조9천억원 증가한 47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소득세는 자영업자 신고실적 개선, 부동산 거래 활성화, 명목임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5조9천억원 늘어난 41조4천억원이었다.

세금과 기금 수입 등을 합친 정부 총수입은 1∼7월 249조원, 총지출은 241조원으로 집계됐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8조1천억원 흑자,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해 정부의 실제 재정상태를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는 15조4천억원 적자였다. 관리재정수지 적자 규모는 6월 말(28조5천억원) 대비 13조원 가량 감소했다.

7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00조3천억원으로 전월(591조7천억원) 대비 8조6천억원 증가했다. 7월은 국고채 상환이 없는 달로 국가채무 잔액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추경 기준 올해 국가채무는 603조2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재부는 "세수 개선세가 지속되며 재정수지 적자 폭이 6월 말 대비 개선됐으나 9월 이후에는 추경 등 재정보강대책에 따른 지출증가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