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주택 1채 화재에 9명 숨져…비상구 없어
입력 2016.09.13 (10:46) 수정 2016.09.13 (11:1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집 한 채에 불이 났는데 일가족 9명이 숨졌습니다.

집은 30% 밖에 타지 않았는데 비상구가 없어 대부분 연기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벽 1시 반, 집에 불이 났다는 신고에 5분만에 소방차들이 출동했지만, 사람들을 빠져 나오게 할 수 없었습니다.

자욱한 연기를 뚫고 문을 부수니, 이미 7명이 숨져 있었고, 2명은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일가족 10명 중 9명이 숨진 것입니다.

6명은 3살에서 16살 어린이였습니다.

<녹취> 웨인 쿠크(멤비스 소방서 경위) : "27년을 일했지만, 한 집 화재에 이렇게 많은 희생자가 난 건 본 적이 없습니다."

불은 거실에서 시작됐습니다.

밖으로 통하는 문 앞이 잿더미로 변해있습니다.

가족들이 나가려고 사투를 벌였을 참혹했던 상황을 짐작케 합니다.

날이 밝아 드러난 집의 겉모습은 여전히 멀쩡합니다.

집은 30% 밖에 타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2개의 문이 모두 거실 쪽에 있었고, 창문엔 철창이 설치돼있었단 것입니다.

빠져 나올 통로가 없어, 피해자 대부분이 연기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녹취> 베로닉 트라멜(피해자 가족) : "곧 이사를 하려고 했었어요, 어제 (숨진) 딸이 전화해서 집을 찾고 있다고 했었거든요."

화재 비상구가 없었던 집, 9명 일가족 참사의 이유였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美 주택 1채 화재에 9명 숨져…비상구 없어
    • 입력 2016-09-13 10:46:44
    • 수정2016-09-13 11:10:37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에서 집 한 채에 불이 났는데 일가족 9명이 숨졌습니다.

집은 30% 밖에 타지 않았는데 비상구가 없어 대부분 연기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벽 1시 반, 집에 불이 났다는 신고에 5분만에 소방차들이 출동했지만, 사람들을 빠져 나오게 할 수 없었습니다.

자욱한 연기를 뚫고 문을 부수니, 이미 7명이 숨져 있었고, 2명은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일가족 10명 중 9명이 숨진 것입니다.

6명은 3살에서 16살 어린이였습니다.

<녹취> 웨인 쿠크(멤비스 소방서 경위) : "27년을 일했지만, 한 집 화재에 이렇게 많은 희생자가 난 건 본 적이 없습니다."

불은 거실에서 시작됐습니다.

밖으로 통하는 문 앞이 잿더미로 변해있습니다.

가족들이 나가려고 사투를 벌였을 참혹했던 상황을 짐작케 합니다.

날이 밝아 드러난 집의 겉모습은 여전히 멀쩡합니다.

집은 30% 밖에 타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2개의 문이 모두 거실 쪽에 있었고, 창문엔 철창이 설치돼있었단 것입니다.

빠져 나올 통로가 없어, 피해자 대부분이 연기에 질식해 숨졌습니다.

<녹취> 베로닉 트라멜(피해자 가족) : "곧 이사를 하려고 했었어요, 어제 (숨진) 딸이 전화해서 집을 찾고 있다고 했었거든요."

화재 비상구가 없었던 집, 9명 일가족 참사의 이유였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