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경주 규모 5.8 지진
경주 시민사회단체 “월성 1호기 즉각 폐쇄해야”
입력 2016.09.13 (10:51) 수정 2016.09.13 (11:44) 사회
지난 12일(어제), 경북 경주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월성 1호기에서 4호기까지원전이 수동정지한 것과 관련해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와 한수원이 늑장대응을 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3일(오늘)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진이 발생한 직후, 정부와 한수원이 "원전은 정상가동 중이다"라고 발표했다가 2차 지진 발생이후 3시간이나 지나서야 원전을 수동정지했다며 이는 늑장대응에다 안전불감증이라고 비판했다.

시민사회단체는 또, 이번 지진으로 한반도가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이 판명됐고 월성원전 주변은 단층으로 둘러싸인 지진밭이라며 수명 30명이 지난 월성 1호기를 즉각 폐쇄하라고 촉구했다.

이와함께, 가동이 정지된 월성 원전 4기 뿐만 아니라, 신월성 1,2호기도 가동을 중지하고 안전점검을 할 것을 요구했다.
  • 경주 시민사회단체 “월성 1호기 즉각 폐쇄해야”
    • 입력 2016-09-13 10:51:08
    • 수정2016-09-13 11:44:28
    사회
지난 12일(어제), 경북 경주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해 월성 1호기에서 4호기까지원전이 수동정지한 것과 관련해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와 한수원이 늑장대응을 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13일(오늘)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진이 발생한 직후, 정부와 한수원이 "원전은 정상가동 중이다"라고 발표했다가 2차 지진 발생이후 3시간이나 지나서야 원전을 수동정지했다며 이는 늑장대응에다 안전불감증이라고 비판했다.

시민사회단체는 또, 이번 지진으로 한반도가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이 판명됐고 월성원전 주변은 단층으로 둘러싸인 지진밭이라며 수명 30명이 지난 월성 1호기를 즉각 폐쇄하라고 촉구했다.

이와함께, 가동이 정지된 월성 원전 4기 뿐만 아니라, 신월성 1,2호기도 가동을 중지하고 안전점검을 할 것을 요구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