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빈집 털이 ‘첫째날·자정 이후’ 조심해야”
입력 2016.09.13 (11:48) 수정 2016.09.13 (14:23) 사회
추석 연휴 기간 빈집털이는 연휴 첫째 날 자정에서 새벽 네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 관내 추석 연휴 하루 평균 절도 사건 건수는 2013년 33.8건(연휴 5일), 2014년 36건(연휴 5일), 지난해 16건(연휴 4일) 등이다.

발생 시기는 연휴 첫째 날(25.4%), 오전 0시∼오전 4시 사이(28%)에, 대상은 빈집(35.1%)에 각각 집중됐다.

경찰은 올 추석 연휴가 주말을 포함해 5일에 이르는 점을 감안해 지난해 절반 이하로 떨어졌던 절도사건 건수가 다시 2013∼2014년 수준으로 증가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 빈집털이 사건 피의자 범행 수법을 보면 '시정되지 않은 문을 통한 침입'이 36.8%로 가장 많았고, 시정장치 파괴 13.1%, 시정장치 열기 2.6%, 유리 파괴 2.6%, 문 파괴 2.6%, 기타 42.1% 등이었다.

경찰은 ▲현관문·창문 등의 문단속 생활화 ▲외부 침입이 가능한 취약장소에 방범창 설치 ▲ 우유·신문 등 배달품 일시 중지 ▲열쇠를 소화전 등에 숨기지 말고 항상 소지 ▲예약 기능을 통한 TV 등의 수시 작동 ▲집 전화를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 ▲귀중품을 은행 등 다른 곳에 보관 ▲수상자 발견 시 112 신고 ▲현관문 앞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 확인 ▲도어락 비밀번호 변경 등 빈집털이 예방법 10가지를 소개했다.
  • “추석 빈집 털이 ‘첫째날·자정 이후’ 조심해야”
    • 입력 2016-09-13 11:48:32
    • 수정2016-09-13 14:23:08
    사회
추석 연휴 기간 빈집털이는 연휴 첫째 날 자정에서 새벽 네시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자료를 보면 최근 3년간 관내 추석 연휴 하루 평균 절도 사건 건수는 2013년 33.8건(연휴 5일), 2014년 36건(연휴 5일), 지난해 16건(연휴 4일) 등이다.

발생 시기는 연휴 첫째 날(25.4%), 오전 0시∼오전 4시 사이(28%)에, 대상은 빈집(35.1%)에 각각 집중됐다.

경찰은 올 추석 연휴가 주말을 포함해 5일에 이르는 점을 감안해 지난해 절반 이하로 떨어졌던 절도사건 건수가 다시 2013∼2014년 수준으로 증가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 빈집털이 사건 피의자 범행 수법을 보면 '시정되지 않은 문을 통한 침입'이 36.8%로 가장 많았고, 시정장치 파괴 13.1%, 시정장치 열기 2.6%, 유리 파괴 2.6%, 문 파괴 2.6%, 기타 42.1% 등이었다.

경찰은 ▲현관문·창문 등의 문단속 생활화 ▲외부 침입이 가능한 취약장소에 방범창 설치 ▲ 우유·신문 등 배달품 일시 중지 ▲열쇠를 소화전 등에 숨기지 말고 항상 소지 ▲예약 기능을 통한 TV 등의 수시 작동 ▲집 전화를 휴대전화로 착신 전환 ▲귀중품을 은행 등 다른 곳에 보관 ▲수상자 발견 시 112 신고 ▲현관문 앞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 확인 ▲도어락 비밀번호 변경 등 빈집털이 예방법 10가지를 소개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