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서운 8월 전기요금’ 871만가구, 7월보다 50% 이상 더 내
입력 2016.09.13 (15:16) 수정 2016.09.13 (15:53) 경제
지난 8월 전기요금이 전달인 7월보다 50% 이상 늘어난 가구가 871만 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은 지난 7월 대비 8월 요금이 늘어난 가구는 1천628만4천 가구이며 이 가운데 871만 가구는 증가분이 50%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대비 8월 전기요금이 50% 늘어난 가구는 504만 가구로, 올해보다 367만 가구 적은 수치다. 한전은 "올해는 폭염 기간이 길어 전년도보다 요금이 증가한 가구 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증가 가구 가운데 요금을 10만원 이상 더 낸 가구는 6.9%인 60만2천 가구, 이들 가구의 평균 요금은 17만2천원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8천원 가량 더 많이 냈다.

금액별로 세분화하면 10만∼20만원 더 낸 가구는 45만8천 가구, 20만∼30만원 더 낸 가구는 10만4천 가구, 30만원 이상 더 낸 가구는 4만 가구다.

다만, 올해는 누진제 완화정책 시행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가구당 돌아가는 혜택은 커졌다.
지난달 가구당 평균 전기요금 할인액은 9천110원으로, 전년의 6천280원보다 늘었다. 또 253만 가구는 오히려 전기요금을 덜 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대비 지난달 사용량 증가율은 12.7%, 요금 증가율은 12.8%로 비슷했다.
  • ‘무서운 8월 전기요금’ 871만가구, 7월보다 50% 이상 더 내
    • 입력 2016-09-13 15:16:52
    • 수정2016-09-13 15:53:35
    경제
지난 8월 전기요금이 전달인 7월보다 50% 이상 늘어난 가구가 871만 가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은 지난 7월 대비 8월 요금이 늘어난 가구는 1천628만4천 가구이며 이 가운데 871만 가구는 증가분이 50%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대비 8월 전기요금이 50% 늘어난 가구는 504만 가구로, 올해보다 367만 가구 적은 수치다. 한전은 "올해는 폭염 기간이 길어 전년도보다 요금이 증가한 가구 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증가 가구 가운데 요금을 10만원 이상 더 낸 가구는 6.9%인 60만2천 가구, 이들 가구의 평균 요금은 17만2천원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8천원 가량 더 많이 냈다.

금액별로 세분화하면 10만∼20만원 더 낸 가구는 45만8천 가구, 20만∼30만원 더 낸 가구는 10만4천 가구, 30만원 이상 더 낸 가구는 4만 가구다.

다만, 올해는 누진제 완화정책 시행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가구당 돌아가는 혜택은 커졌다.
지난달 가구당 평균 전기요금 할인액은 9천110원으로, 전년의 6천280원보다 늘었다. 또 253만 가구는 오히려 전기요금을 덜 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대비 지난달 사용량 증가율은 12.7%, 요금 증가율은 12.8%로 비슷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