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한진해운 협력업체 추가피해 우려…신속히 금융지원”
입력 2016.09.13 (15:37) 수정 2016.09.13 (19:02) 경제
정부는 한진해운 협력업체들의 추가피해가 우려된다면서 이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1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진해운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금융시장대응반 회의'에서 "한진해운이 정상적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협력업체의 추가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금융당국이 파악한 한진해운 협력업체는 모두 609곳이다.

화주들의 건의사항은 특별대응반에서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정부는 피해 기업이 금융지원을 신청하고 실제 지원받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한진해운 협력업체를 최우선으로 심사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업체들은 이달 7일부터 특례 보증, 긴급 경영안정자금, 사업재편 지원자금과 우대보증 등의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정부는 한진해운 배에 선적된 화물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화주와 운송 계약을 맺은 한진해운이 책임을 지고 해결하는 원칙을 유지하기로 했다.

정 부위원장은 "한진해운 법정관리 과정에서 협력업체의 경영상 애로와 화주들의 운송 지연 등에 따른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금감원,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협력 기업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겠다"며 "필요시 협력업체에 대한 추가 자금지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정부 “한진해운 협력업체 추가피해 우려…신속히 금융지원”
    • 입력 2016-09-13 15:37:16
    • 수정2016-09-13 19:02:59
    경제
정부는 한진해운 협력업체들의 추가피해가 우려된다면서 이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날(1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한진해운 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금융시장대응반 회의'에서 "한진해운이 정상적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협력업체의 추가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금융당국이 파악한 한진해운 협력업체는 모두 609곳이다.

화주들의 건의사항은 특별대응반에서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정부는 피해 기업이 금융지원을 신청하고 실제 지원받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한진해운 협력업체를 최우선으로 심사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업체들은 이달 7일부터 특례 보증, 긴급 경영안정자금, 사업재편 지원자금과 우대보증 등의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정부는 한진해운 배에 선적된 화물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화주와 운송 계약을 맺은 한진해운이 책임을 지고 해결하는 원칙을 유지하기로 했다.

정 부위원장은 "한진해운 법정관리 과정에서 협력업체의 경영상 애로와 화주들의 운송 지연 등에 따른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금감원,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협력 기업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겠다"며 "필요시 협력업체에 대한 추가 자금지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