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서 6·25전쟁 당시 포탄 발견…“폭발 위험 없어”
입력 2016.09.13 (16:23) 수정 2016.09.13 (17:56) 사회
인천의 시장 인근 공터에서 6·25전쟁 당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포탄이 발견됐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13일 오전 11시쯤 남구 숭의동 숭의시장 사거리 근처 공터에서 박격포 포탄이 땅에 파묻힌 채 길가던 시민에 발견됐다고 말했다.

포탄은 길이 18㎝, 지름 6㎝ 크기로 기폭장치인 '신관'과 '뇌관'이 없는 채로 매우 녹슨 상태였다.

경찰은 이 포탄이 기폭 장치가 없는 데다 내부가 비어있는 점을 들어 폭발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육군 3군 사령부에 포탄을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땅에 묻혀있던 포탄이 빗물로 드러난 것 같다. 군에서는 이 포탄이 6·25전쟁 당시 사용된 것으로 추정했다"며 "군이 폭발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곧장 수거했다"고 말했다.
  • 인천서 6·25전쟁 당시 포탄 발견…“폭발 위험 없어”
    • 입력 2016-09-13 16:23:45
    • 수정2016-09-13 17:56:09
    사회
인천의 시장 인근 공터에서 6·25전쟁 당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포탄이 발견됐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13일 오전 11시쯤 남구 숭의동 숭의시장 사거리 근처 공터에서 박격포 포탄이 땅에 파묻힌 채 길가던 시민에 발견됐다고 말했다.

포탄은 길이 18㎝, 지름 6㎝ 크기로 기폭장치인 '신관'과 '뇌관'이 없는 채로 매우 녹슨 상태였다.

경찰은 이 포탄이 기폭 장치가 없는 데다 내부가 비어있는 점을 들어 폭발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육군 3군 사령부에 포탄을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땅에 묻혀있던 포탄이 빗물로 드러난 것 같다. 군에서는 이 포탄이 6·25전쟁 당시 사용된 것으로 추정했다"며 "군이 폭발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곧장 수거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