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렌치 伊총리, 내달 미국 공식 방문…오바마와 회담
입력 2016.09.13 (18:35) 수정 2016.09.13 (18:50) 국제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가 다음 달 미국을 공식 방문한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13일, 렌치 총리가 내달 18일 미국을 방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렌치 총리와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릴 회담에서 전 세계 난민 위기에서부터 테러 대응, 경제 협력, 기후 변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탈리아가 조만간 리비아에 이탈리아 군용 병원 방어 병력을 파견할 예정인 만큼 리비아 사태도 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역시 렌치 총리의 미국 공식 방문 사실을 발표하며 "이탈리아는 미국과 가장 가깝고, 굳건한 우방 중 하나로 양국은 기후 변화와 전 세계적 난민 위기 해결부터 안보 증진과 경제 성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의 이익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이 끝난 후에는 렌치 총리 부부를 초청해 국빈 만찬을 진행한다.
  • 렌치 伊총리, 내달 미국 공식 방문…오바마와 회담
    • 입력 2016-09-13 18:35:20
    • 수정2016-09-13 18:50:22
    국제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가 다음 달 미국을 공식 방문한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은 13일, 렌치 총리가 내달 18일 미국을 방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렌치 총리와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릴 회담에서 전 세계 난민 위기에서부터 테러 대응, 경제 협력, 기후 변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이탈리아가 조만간 리비아에 이탈리아 군용 병원 방어 병력을 파견할 예정인 만큼 리비아 사태도 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역시 렌치 총리의 미국 공식 방문 사실을 발표하며 "이탈리아는 미국과 가장 가깝고, 굳건한 우방 중 하나로 양국은 기후 변화와 전 세계적 난민 위기 해결부터 안보 증진과 경제 성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의 이익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이 끝난 후에는 렌치 총리 부부를 초청해 국빈 만찬을 진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