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 편견이 만든 신기루”…신체적 한계 넘는다!
입력 2016.09.13 (22:06) 수정 2016.09.13 (22:06) 리우올림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발가락 사이로 탁구 공을 띄워 입에 문 탁구채로 전광석화 같은 서브를 집어넣습니다.

이집트의 장애인 탁구 국가대표 하마투가 보여주는 놀라운 플레이는 그저 경이로울 정도입니다.

10살 때 기차 사고로 양팔을 잃은 하마투는 좌절하지 않고 탁구로 세상과 함께 소통했습니다.

패럴림픽 출전이란 평생의 꿈을 이룬 하마투는 장애는 편견이 만들어놓은 신기루일 뿐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하마투(이집트 탁구 국가대표) : "저같이 불편함을 가진 선수들이나, 국제탁구연맹소속 선수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불가능은 없다'라는 겁니다."

양팔 없는 궁사 미국의 스터츠먼 역시 리우에서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대표적인 선수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양 팔이 없었던 스터츠먼은 절박한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양궁을 시작했습니다.

상금을 벌려고 양궁 대회에 나가게 됐고, 280m가 넘는 거리의 표적을 맞춰 최장거리 궁사로 인정받았습니다.

<인터뷰> 스터츠먼(미국 양궁 국가대표) : "부모님이 저에게 집에 앉아서 울고 불평해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래도 팔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니, 팔 없이도 사는 법을 배우라고 했습니다."

신체적 한계를 뛰어넘은 이들의 감동적인 도전은 패럴림픽의 존재 이유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장애, 편견이 만든 신기루”…신체적 한계 넘는다!
    • 입력 2016-09-13 22:06:15
    • 수정2016-09-13 22:06:28
    리우올림픽
발가락 사이로 탁구 공을 띄워 입에 문 탁구채로 전광석화 같은 서브를 집어넣습니다.

이집트의 장애인 탁구 국가대표 하마투가 보여주는 놀라운 플레이는 그저 경이로울 정도입니다.

10살 때 기차 사고로 양팔을 잃은 하마투는 좌절하지 않고 탁구로 세상과 함께 소통했습니다.

패럴림픽 출전이란 평생의 꿈을 이룬 하마투는 장애는 편견이 만들어놓은 신기루일 뿐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하마투(이집트 탁구 국가대표) : "저같이 불편함을 가진 선수들이나, 국제탁구연맹소속 선수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불가능은 없다'라는 겁니다."

양팔 없는 궁사 미국의 스터츠먼 역시 리우에서 인간의 한계에 도전하는 대표적인 선수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양 팔이 없었던 스터츠먼은 절박한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양궁을 시작했습니다.

상금을 벌려고 양궁 대회에 나가게 됐고, 280m가 넘는 거리의 표적을 맞춰 최장거리 궁사로 인정받았습니다.

<인터뷰> 스터츠먼(미국 양궁 국가대표) : "부모님이 저에게 집에 앉아서 울고 불평해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래도 팔은 돌아오지 않을 것이니, 팔 없이도 사는 법을 배우라고 했습니다."

신체적 한계를 뛰어넘은 이들의 감동적인 도전은 패럴림픽의 존재 이유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