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국회 비교섭단체대표발언…‘소득 불평등 해소’전략 제시
입력 2016.09.20 (02:38)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0일(오늘)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발언에 나선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소득 불평등 해소를 위한 3대 패키지 전략' 을 중심으로 연설할 예정이다.

심 대표는 한국의 존립을 위협하는 내부의 적은 불평등임을 강조하면서, 소득불평등 해소를 위해 ▲민간기업 임원은 최저임금의 30배, 공기업 임원은 10배 이내로 제한하는 최고임금제의 시행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초과이익공유제의 실현 ▲아동과 청년,노인 등을 대상으로 한 '기본소득제도의 부분적, 단계적 도입을 제시할 계획이다.

심 대표는 또 최근 현안에 대한 입장도 밝힌다.

심 대표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은 명백한 도발행위임을 밝히면서 국내에서 제기하는 선제타격론은 국민불안을 더키우고 상황을 더 악화시킬 뿐이라고 비판할 예정이다.

그러면서 대북정책에서 '햇볕정책 계승 혹은 제재'의 이분법적 접근을 지양하되, 공존과 협력의 다자간 안보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국내 이슈에 관해 심 대표는 지난 12일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원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확인됐다며, 2040년에는 원전제로 시대를 만들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이어 원전 진흥은 위험천만한 도박이며 수명이 다 된 노후 원전을 폐쇄하자고 주장하면서,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하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 심상정, 국회 비교섭단체대표발언…‘소득 불평등 해소’전략 제시
    • 입력 2016-09-20 02:38:42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0일(오늘)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발언에 나선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소득 불평등 해소를 위한 3대 패키지 전략' 을 중심으로 연설할 예정이다.

심 대표는 한국의 존립을 위협하는 내부의 적은 불평등임을 강조하면서, 소득불평등 해소를 위해 ▲민간기업 임원은 최저임금의 30배, 공기업 임원은 10배 이내로 제한하는 최고임금제의 시행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초과이익공유제의 실현 ▲아동과 청년,노인 등을 대상으로 한 '기본소득제도의 부분적, 단계적 도입을 제시할 계획이다.

심 대표는 또 최근 현안에 대한 입장도 밝힌다.

심 대표는 북한의 5차 핵실험은 명백한 도발행위임을 밝히면서 국내에서 제기하는 선제타격론은 국민불안을 더키우고 상황을 더 악화시킬 뿐이라고 비판할 예정이다.

그러면서 대북정책에서 '햇볕정책 계승 혹은 제재'의 이분법적 접근을 지양하되, 공존과 협력의 다자간 안보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국내 이슈에 관해 심 대표는 지난 12일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원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확인됐다며, 2040년에는 원전제로 시대를 만들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이어 원전 진흥은 위험천만한 도박이며 수명이 다 된 노후 원전을 폐쇄하자고 주장하면서, 신규 원전 건설을 중단하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