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네수엘라 1부리그 축구팀 무장강도에 납치돼 소지품 털려
입력 2016.09.20 (03:42) 국제
베네수엘라 1부 리그에 소속된 축구팀이 탄 버스가 무장강도에게 납치돼 선수들이 소지품을 통째로 빼앗겼다.

엘 우니베르살 등 현지언론들은 베네수엘라 프리메라 디비시온(1부 리그)에 소속된 트루히야노스 FC 선수들이 탄 버스가 현지시간 19일 새벽 동북부 안소아테기 주에서 중무장한 6명의 괴한에게 2시간 30분가량 납치됐다고 전했다.

트루히야노스 선수들은 전날 모나가스에 2 대 1로 패배한 뒤 고속도로를 타고 이동하다가 납치 강도를 당했다.

구단 측은 "괴한들이 버스를 고속도로에서 1.5㎞가량 후미진 곳으로 이동시킨 뒤 신발과 옷 등 모든 소지품을 강탈했다"며 "강도들은 선수들이 저항하면 수류탄을 폭발시키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트위터에 일부 선수들이 버스가 세워진 도로변에서 윗도리 없이 맨발로 단체로 서 있는 모습을 찍어 게시하기도 했다.
  • 베네수엘라 1부리그 축구팀 무장강도에 납치돼 소지품 털려
    • 입력 2016-09-20 03:42:32
    국제
베네수엘라 1부 리그에 소속된 축구팀이 탄 버스가 무장강도에게 납치돼 선수들이 소지품을 통째로 빼앗겼다.

엘 우니베르살 등 현지언론들은 베네수엘라 프리메라 디비시온(1부 리그)에 소속된 트루히야노스 FC 선수들이 탄 버스가 현지시간 19일 새벽 동북부 안소아테기 주에서 중무장한 6명의 괴한에게 2시간 30분가량 납치됐다고 전했다.

트루히야노스 선수들은 전날 모나가스에 2 대 1로 패배한 뒤 고속도로를 타고 이동하다가 납치 강도를 당했다.

구단 측은 "괴한들이 버스를 고속도로에서 1.5㎞가량 후미진 곳으로 이동시킨 뒤 신발과 옷 등 모든 소지품을 강탈했다"며 "강도들은 선수들이 저항하면 수류탄을 폭발시키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트위터에 일부 선수들이 버스가 세워진 도로변에서 윗도리 없이 맨발로 단체로 서 있는 모습을 찍어 게시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