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투자 압력’ 강만수 전 행장 17시간 검찰 조사
입력 2016.09.20 (06:26) 수정 2016.09.20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우조선해양 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17시간 넘는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을 상대로 대우조선이 친인척 업체에 투자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 한성기업 특혜성 대출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17시간 넘는 조사를 마치고 나옵니다.

<녹취> 강만수(前 산업은행장) : "(혐의 인정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보도자료 배포하셨는데 여전히 같은 입장이십니까?) 네, 기본 입장은 같습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2012년 산업은행 수장으로 있으면서 지인이 운영하는 바이오 업체 B사에 대우조선이 44억 원을 투자하도록 부당한 압력을 넣었는지 조사했습니다.

또 종친이 운영하는 중소 건설업체 W사에 대우조선이 50억여 원의 일감을 몰아주도록 지시했는지도 추궁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강 전 행장의 고교 동창이 운영하는 한성기업에 산업은행이 특혜성 대출을 해줬다는 의혹과 주류 수입업체 D사의 세금을 깎아주라며 세무 당국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였습니다.

특히 강 전 행장이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고문료 명목으로 받은 정황이 추가로 포착돼 특혜성 대출에 대한 대가성 여부인지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와 진술 내용을 검토한 뒤 강 전 행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대우조선 투자 압력’ 강만수 전 행장 17시간 검찰 조사
    • 입력 2016-09-20 06:26:28
    • 수정2016-09-20 06:50:4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대우조선해양 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17시간 넘는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을 상대로 대우조선이 친인척 업체에 투자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 한성기업 특혜성 대출 대가로 금품을 받았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오대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이 17시간 넘는 조사를 마치고 나옵니다.

<녹취> 강만수(前 산업은행장) : "(혐의 인정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보도자료 배포하셨는데 여전히 같은 입장이십니까?) 네, 기본 입장은 같습니다."

검찰은 강 전 행장이 2012년 산업은행 수장으로 있으면서 지인이 운영하는 바이오 업체 B사에 대우조선이 44억 원을 투자하도록 부당한 압력을 넣었는지 조사했습니다.

또 종친이 운영하는 중소 건설업체 W사에 대우조선이 50억여 원의 일감을 몰아주도록 지시했는지도 추궁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강 전 행장의 고교 동창이 운영하는 한성기업에 산업은행이 특혜성 대출을 해줬다는 의혹과 주류 수입업체 D사의 세금을 깎아주라며 세무 당국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였습니다.

특히 강 전 행장이 한성기업 측으로부터 수천만 원의 금품을 고문료 명목으로 받은 정황이 추가로 포착돼 특혜성 대출에 대한 대가성 여부인지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확보한 자료와 진술 내용을 검토한 뒤 강 전 행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