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예수첩] 지드래곤, 비공개 SNS 계정 해킹
입력 2016.09.20 (08:22) 수정 2016.09.20 (09:1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열애설에 휩싸인 빅뱅의 ‘지드래곤’과 일본 배우 ‘고마츠 나나’의 일부 커플 사진이 조작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문제가 된 사진에는 두 사람이 침대에서 손을 잡고 있는 듯 한 모습이 담겨있는데요.

해당 사진을 영상 분석 전문가에게 의뢰해 사실 확인을 한 결과, 위변조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황민구(법 영상 분석 전문가) : "이런 패턴들은 보통 합성하면서 사용되는 필터링의 흔적들이라고 보여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문신 자체가 합성을 하면서 필터링이 들어간 흔적이 발견됐기 때문에 위변조 될 가능성이 다소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논란 속 사진은 지난 18일, 지드래곤의 비공개 SNS 계정이 해킹되면서 유출됐는데요.

이와 관련해 지드래곤은 자신의 공개 SNS를 통해, ‘나는 더 이상 사람들을 감당할 수 없다’는 문구의 사진으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SNS 계정 해킹과 조작된 자료를 무작위 유포하는 행위는 엄연한 범죄 행위인 만큼, 앞으로 확실한 처벌과 인식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 [연예수첩] 지드래곤, 비공개 SNS 계정 해킹
    • 입력 2016-09-20 08:30:42
    • 수정2016-09-20 09:15:59
    아침뉴스타임
열애설에 휩싸인 빅뱅의 ‘지드래곤’과 일본 배우 ‘고마츠 나나’의 일부 커플 사진이 조작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문제가 된 사진에는 두 사람이 침대에서 손을 잡고 있는 듯 한 모습이 담겨있는데요.

해당 사진을 영상 분석 전문가에게 의뢰해 사실 확인을 한 결과, 위변조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황민구(법 영상 분석 전문가) : "이런 패턴들은 보통 합성하면서 사용되는 필터링의 흔적들이라고 보여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문신 자체가 합성을 하면서 필터링이 들어간 흔적이 발견됐기 때문에 위변조 될 가능성이 다소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논란 속 사진은 지난 18일, 지드래곤의 비공개 SNS 계정이 해킹되면서 유출됐는데요.

이와 관련해 지드래곤은 자신의 공개 SNS를 통해, ‘나는 더 이상 사람들을 감당할 수 없다’는 문구의 사진으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SNS 계정 해킹과 조작된 자료를 무작위 유포하는 행위는 엄연한 범죄 행위인 만큼, 앞으로 확실한 처벌과 인식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