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진석 “北, 도발 전면 중단해야 홍수피해 지원”
입력 2016.09.20 (10:05) 수정 2016.09.20 (13:09) 정치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0일(오늘) 수해를 입은 북한에 대한 지원 여부와 관련해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전면 중단해야 국제사회의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내 분위기가 지원을 얘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야권 일각에서 인도적 지원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와 북한 당국의 공식적인 지원 요청, 대한적십자사 차원의 현장 확인, 유엔의 식량 배분 검증시스템 마련 등을 선결 조건으로 제시했다.

이날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 대정부질문과 관련해선 "현안에 대해 따져 물을 것은 묻고 비판할 것은 비판해야 한다"며 "하지만 국회가 총리와 장관을 상대로 윽박지르기, 호통치기, 망신주기, 근거 없이 폭로하기로 일관하기엔 대한민국의 경제와 안보 상황이 녹록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지역 민원성 발언은 품격있는 대정부질문을 위해 여야 모두 자제해달라"며 "협치의 출발은 경청이니 의정활동이 바쁘더라도 가능하면 참석해서 경청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일부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기업인 등에 대한 무분별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글로벌 무대에서 뛰어야 할 기업인이 국회에 나와 앉아있기만 하거나 망신만 당하면 기업 신인도가 떨어진다"며 "기업인 국감 증인 채택에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진석 “北, 도발 전면 중단해야 홍수피해 지원”
    • 입력 2016-09-20 10:05:31
    • 수정2016-09-20 13:09:27
    정치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0일(오늘) 수해를 입은 북한에 대한 지원 여부와 관련해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전면 중단해야 국제사회의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내 분위기가 지원을 얘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야권 일각에서 인도적 지원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와 북한 당국의 공식적인 지원 요청, 대한적십자사 차원의 현장 확인, 유엔의 식량 배분 검증시스템 마련 등을 선결 조건으로 제시했다.

이날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 대정부질문과 관련해선 "현안에 대해 따져 물을 것은 묻고 비판할 것은 비판해야 한다"며 "하지만 국회가 총리와 장관을 상대로 윽박지르기, 호통치기, 망신주기, 근거 없이 폭로하기로 일관하기엔 대한민국의 경제와 안보 상황이 녹록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지역 민원성 발언은 품격있는 대정부질문을 위해 여야 모두 자제해달라"며 "협치의 출발은 경청이니 의정활동이 바쁘더라도 가능하면 참석해서 경청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일부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기업인 등에 대한 무분별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글로벌 무대에서 뛰어야 할 기업인이 국회에 나와 앉아있기만 하거나 망신만 당하면 기업 신인도가 떨어진다"며 "기업인 국감 증인 채택에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