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C서울, 7년 연속 30만 관중…K리그 최초
입력 2016.09.20 (11:14)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이 7년 연속 홈경기 30만 관중을 달성했다.

지난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30라운드 경기에 1만5천516명이 관중이 입장했다.

이로써 서울이 올 시즌 홈에서 치른 16경기의 누적 관중 수는 31만5천7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시즌 FC서울이 30만 관중을 돌파한 것은 18경기째였다. 올 시즌에는 지난해보다 빨리 30만 관중을 돌파했다.

FC서울은 지난 2010년 54만여명의 관중을 동원한 이래 7년 연속 홈경기 관중이 30만명을 넘었다. K리그에서 7년 연속 홈경기 관중 수가 30만명을 넘은 것은 FC서울이 처음이다.

올 시즌 서울은 경기당 1만9천692명의 관중으로 12개 클래식 구단 중 평균 관중 수 1위를 달리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올 시즌 남은 홈경기에서도 지금까지 추구해온 재미있는 경기와 팬을 우선시하는 마케팅의 조화를 통해 최고 흥행 팀의 자리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 FC서울, 7년 연속 30만 관중…K리그 최초
    • 입력 2016-09-20 11:14:11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이 7년 연속 홈경기 30만 관중을 달성했다.

지난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30라운드 경기에 1만5천516명이 관중이 입장했다.

이로써 서울이 올 시즌 홈에서 치른 16경기의 누적 관중 수는 31만5천7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시즌 FC서울이 30만 관중을 돌파한 것은 18경기째였다. 올 시즌에는 지난해보다 빨리 30만 관중을 돌파했다.

FC서울은 지난 2010년 54만여명의 관중을 동원한 이래 7년 연속 홈경기 관중이 30만명을 넘었다. K리그에서 7년 연속 홈경기 관중 수가 30만명을 넘은 것은 FC서울이 처음이다.

올 시즌 서울은 경기당 1만9천692명의 관중으로 12개 클래식 구단 중 평균 관중 수 1위를 달리고 있다.

구단 관계자는 "올 시즌 남은 홈경기에서도 지금까지 추구해온 재미있는 경기와 팬을 우선시하는 마케팅의 조화를 통해 최고 흥행 팀의 자리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