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여 능산리 고분군서 백제 왕릉 추정 고분 확인
입력 2016.09.20 (11:33) 수정 2016.09.20 (13:14) 문화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지난 6월부터 충남 부여군에 있는 부여 능산리 고분군 서쪽지역 발굴조사에서 기록으로만 존재하던 고분 4기의 실체를 확인하고, 그동안 존재가 알려지지 않았던 3개의 고분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기존 4기의 고분 중 일제강점기에 이미 발굴된 적이 있던 고분 1기에 대한 재발굴조사와 또다른 고분 1기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를 통해 두 고분이 왕릉급으로 추정된다는 사실도 새롭게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굴조사 된 2기(8호분과 10호분)는 지름이 15~20m 정도이고 무덤 옆으로 통로를 내어 돌방으로 내부를 만든 구조로, 백제 왕릉급 무덤에서 확인되는 호석(護石), 즉 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무덤 아랫부분을 둘러막은 돌이 두 고분 다 봉분 바깥으로 둘러져 있었다. 또 고분의 입구에서 유골을 안치한 방까지 이르는 길을 뜻하는 연도(羨道) 문밖에서는 옻칠과 함께 금으로 도금된 목관 조각과 금동 못 등의 유물이 발견됐으며 목관의 소재도 수종 분석 결과 고급나무인 금송(金松)으로 확인됐다. 금송으로 목관을 짠 사례는 공주 무령왕릉 등 왕릉에서 주로 발견되고 있어, 이번에 조사된 고분 2기도 모두 백제 시대 왕릉급 고분이라는 판단의 근거가 됐다고 문화재청은 밝혔다.

무엇보다 발굴 당시 봉분의 모양, 호석, 묘광과 석실 등 조성 당시의 원형이 전체적으로 잘 남아있어 이번에 발굴한 고분 2기는 백제 왕릉급 고분의 규모와 축조기법, 조성기법 등을 확인할 수 있어 학술 가치도 매우 높은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은 일제강점기에 3차례에 걸쳐 조사가 이루어지면서 총 15기의 고분이 확인됐고, 이후 1960년대에 봉분을 정비하다가 고분 2기가 추가로 확인되어 현재까지는 총 17기의 고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런데 이번 조사에서 고분 3기의 존재가 추가로 확인되고, 여기에 발굴조사된 고분 2기는 왕릉급이라는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추후 조사가 마무리되면 백제 왕릉의 축조기법까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능산리 고분군은 지난해 7월 백제 왕릉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다른 백제 유적들과 함께 백제역사유적지구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된 바 있다.



  • 부여 능산리 고분군서 백제 왕릉 추정 고분 확인
    • 입력 2016-09-20 11:33:04
    • 수정2016-09-20 13:14:41
    문화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지난 6월부터 충남 부여군에 있는 부여 능산리 고분군 서쪽지역 발굴조사에서 기록으로만 존재하던 고분 4기의 실체를 확인하고, 그동안 존재가 알려지지 않았던 3개의 고분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기존 4기의 고분 중 일제강점기에 이미 발굴된 적이 있던 고분 1기에 대한 재발굴조사와 또다른 고분 1기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를 통해 두 고분이 왕릉급으로 추정된다는 사실도 새롭게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굴조사 된 2기(8호분과 10호분)는 지름이 15~20m 정도이고 무덤 옆으로 통로를 내어 돌방으로 내부를 만든 구조로, 백제 왕릉급 무덤에서 확인되는 호석(護石), 즉 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무덤 아랫부분을 둘러막은 돌이 두 고분 다 봉분 바깥으로 둘러져 있었다. 또 고분의 입구에서 유골을 안치한 방까지 이르는 길을 뜻하는 연도(羨道) 문밖에서는 옻칠과 함께 금으로 도금된 목관 조각과 금동 못 등의 유물이 발견됐으며 목관의 소재도 수종 분석 결과 고급나무인 금송(金松)으로 확인됐다. 금송으로 목관을 짠 사례는 공주 무령왕릉 등 왕릉에서 주로 발견되고 있어, 이번에 조사된 고분 2기도 모두 백제 시대 왕릉급 고분이라는 판단의 근거가 됐다고 문화재청은 밝혔다.

무엇보다 발굴 당시 봉분의 모양, 호석, 묘광과 석실 등 조성 당시의 원형이 전체적으로 잘 남아있어 이번에 발굴한 고분 2기는 백제 왕릉급 고분의 규모와 축조기법, 조성기법 등을 확인할 수 있어 학술 가치도 매우 높은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은 일제강점기에 3차례에 걸쳐 조사가 이루어지면서 총 15기의 고분이 확인됐고, 이후 1960년대에 봉분을 정비하다가 고분 2기가 추가로 확인되어 현재까지는 총 17기의 고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런데 이번 조사에서 고분 3기의 존재가 추가로 확인되고, 여기에 발굴조사된 고분 2기는 왕릉급이라는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추후 조사가 마무리되면 백제 왕릉의 축조기법까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능산리 고분군은 지난해 7월 백제 왕릉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다른 백제 유적들과 함께 백제역사유적지구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