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국군의날 기념식서 ‘아파치 헬기’ 첫 공개
입력 2016.09.20 (11:46) 정치
북한군의 전차와 공기부양정을 파괴하는 공격 헬기인 '아파치 가디언'(AH-64E)이 오는 국군의 날 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국방부는 오늘(20일) "제68주년을 맞은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이 다음달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개최된다"며 "축하비행에서 AH-64E 아파치 헬기가 처음으로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파치 헬기는 UH-60 블랙호크, AH-1S 코브라를 포함한 육·해군 헬기들과 함께 편대 비행을 할 예정이다. 공군의 F-15K와 KF-16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기들도 축하비행을 한다.

공대지유도탄 헬파이어를 최대 16발까지 장착할 수 있는 아파치 헬기는 지난 5월 말 육군에 배치됐다. 육군은 내년까지 아파치 헬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모두 36대를 보유하게 된다.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무력으로 응징하는 우리 군의 힘과 의지를 과시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기념식에서는 육·해·공군 의장대와 기수단, 사관생도들의 열병이 펼쳐진다. 육군 특전사 대원들은 집단 강하를 선보이고 육·해·공군과 해병대, 주한미군 장병들도 연합 고공강하를 할 계획이다.

또 기념식에는 지난해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로 부상을 당한 김정원 육군 하사가 참석해 '대비태세 유공 장병' 상을 받는다.

국방부는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적의 도발을 억제하고 응징하겠다는 국군의 강력한 의지와 힘을 과시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결사보국의 결의를 다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1956년 10월 1일을 육·해·공군의 창설을 완료한 국군의 날로 정해 해마다 기념하고 있다. 10월 1일은 6·25 전쟁 당시 북진에 나선 국군이 38선을 돌파한 날이기도 하다.
  • 軍, 국군의날 기념식서 ‘아파치 헬기’ 첫 공개
    • 입력 2016-09-20 11:46:05
    정치
북한군의 전차와 공기부양정을 파괴하는 공격 헬기인 '아파치 가디언'(AH-64E)이 오는 국군의 날 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국방부는 오늘(20일) "제68주년을 맞은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이 다음달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개최된다"며 "축하비행에서 AH-64E 아파치 헬기가 처음으로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파치 헬기는 UH-60 블랙호크, AH-1S 코브라를 포함한 육·해군 헬기들과 함께 편대 비행을 할 예정이다. 공군의 F-15K와 KF-16 전투기를 비롯한 항공기들도 축하비행을 한다.

공대지유도탄 헬파이어를 최대 16발까지 장착할 수 있는 아파치 헬기는 지난 5월 말 육군에 배치됐다. 육군은 내년까지 아파치 헬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모두 36대를 보유하게 된다.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을 무력으로 응징하는 우리 군의 힘과 의지를 과시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기념식에서는 육·해·공군 의장대와 기수단, 사관생도들의 열병이 펼쳐진다. 육군 특전사 대원들은 집단 강하를 선보이고 육·해·공군과 해병대, 주한미군 장병들도 연합 고공강하를 할 계획이다.

또 기념식에는 지난해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로 부상을 당한 김정원 육군 하사가 참석해 '대비태세 유공 장병' 상을 받는다.

국방부는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은 적의 도발을 억제하고 응징하겠다는 국군의 강력한 의지와 힘을 과시하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와 결사보국의 결의를 다지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1956년 10월 1일을 육·해·공군의 창설을 완료한 국군의 날로 정해 해마다 기념하고 있다. 10월 1일은 6·25 전쟁 당시 북진에 나선 국군이 38선을 돌파한 날이기도 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