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악기의 제왕’ 파이프 오르간 진수를 만난다
입력 2016.09.20 (12:31) 수정 2016.09.20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상에서 가장 크고 다채로운 음색을 낸다고 해서 '악기의 제왕'으로 불리는 악기, 바로 파이프 오르간인데요.

금세기 최고의 파이프 오르간 연주자로 꼽히는 프랑스의 거장 장 기유의 연주, 한번 들어보시죠.

김석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4958개의 파이프가 뿜어내는 웅장하고 신비로운 사운드.

때론 격정적으로!

때론 감미롭고 우아하게.

4단 건반을 오르내리는 거장의 손길엔 그 어떤 머뭇거림도 없습니다.

1982년 리스트 음반상과 올해의 오르간 연주자상을 잇따라 수상한 올해 86살 장 기유의 파이프 오르간 연주입니다.

<인터뷰> 장 기유(오르간 연주자) : "음악가 100명이 연주하는 악기와 같다고 할 수 있어요. 그게 파이프 오르간의 놀라운 점입니다. 소리가 대단히 풍부하죠."

특히 이번에 연주하는 파이프 오르간은 국내 클래식 전용 홀에 처음으로 설치된 것으로 68가지 악기 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제작부터 설치까지 2년 4개월이 걸렸고, 제작비만도 25억 원이 들었습니다.

<인터뷰> 장 기유(오르간 연주자) : "한국에 와서 새로운 콘서트홀에서 새 오르간을 연주할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쁩니다. 정말 환상적인 일이에요."

아흔을 바라보는 오르간의 거장, 장 기유는 이번 내한 공연에서 오케스트라를 능가하는 화려한 기교와 풍부한 음색으로 무소륵스키의 '전람회의 그림' 등 불후의 명곡들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악기의 제왕’ 파이프 오르간 진수를 만난다
    • 입력 2016-09-20 12:32:56
    • 수정2016-09-20 13:07:57
    뉴스 12
<앵커 멘트>

세상에서 가장 크고 다채로운 음색을 낸다고 해서 '악기의 제왕'으로 불리는 악기, 바로 파이프 오르간인데요.

금세기 최고의 파이프 오르간 연주자로 꼽히는 프랑스의 거장 장 기유의 연주, 한번 들어보시죠.

김석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4958개의 파이프가 뿜어내는 웅장하고 신비로운 사운드.

때론 격정적으로!

때론 감미롭고 우아하게.

4단 건반을 오르내리는 거장의 손길엔 그 어떤 머뭇거림도 없습니다.

1982년 리스트 음반상과 올해의 오르간 연주자상을 잇따라 수상한 올해 86살 장 기유의 파이프 오르간 연주입니다.

<인터뷰> 장 기유(오르간 연주자) : "음악가 100명이 연주하는 악기와 같다고 할 수 있어요. 그게 파이프 오르간의 놀라운 점입니다. 소리가 대단히 풍부하죠."

특히 이번에 연주하는 파이프 오르간은 국내 클래식 전용 홀에 처음으로 설치된 것으로 68가지 악기 소리를 낼 수 있습니다.

제작부터 설치까지 2년 4개월이 걸렸고, 제작비만도 25억 원이 들었습니다.

<인터뷰> 장 기유(오르간 연주자) : "한국에 와서 새로운 콘서트홀에서 새 오르간을 연주할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쁩니다. 정말 환상적인 일이에요."

아흔을 바라보는 오르간의 거장, 장 기유는 이번 내한 공연에서 오케스트라를 능가하는 화려한 기교와 풍부한 음색으로 무소륵스키의 '전람회의 그림' 등 불후의 명곡들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