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산화탄소 이용 신소재 ‘폴리케톤’ 특허출원 급증
입력 2016.09.20 (14:35) 수정 2016.09.20 (16:29) 경제
자동차 유해 배기가스 중 하나인 일산화탄소를 이용한 신소재 '폴리케톤'의 제조와 제품 개발 관련 특허 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폴리케톤은 일산화탄소와 석유화학계 올레핀을 합성해 만드는 신소재로, 강하면서도 가벼운 특성 때문에 자동차 경량화용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특허청은 폴리케톤 관련 출원이 2006년부터 2013년까지 매년 10여 건에 불과했으나 2014년 105건, 2015년 109 건으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국내 출원인의 비중이 높았고, 출원이 급증한 2014년과 지난해에는 1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내국인이 출원했다.

주요 국내 출원인은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폴리케톤 상용화에 성공한 효성이 261건으로 전체의 84.5%였다.
  • 일산화탄소 이용 신소재 ‘폴리케톤’ 특허출원 급증
    • 입력 2016-09-20 14:35:29
    • 수정2016-09-20 16:29:29
    경제
자동차 유해 배기가스 중 하나인 일산화탄소를 이용한 신소재 '폴리케톤'의 제조와 제품 개발 관련 특허 출원이 급증하고 있다.

폴리케톤은 일산화탄소와 석유화학계 올레핀을 합성해 만드는 신소재로, 강하면서도 가벼운 특성 때문에 자동차 경량화용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특허청은 폴리케톤 관련 출원이 2006년부터 2013년까지 매년 10여 건에 불과했으나 2014년 105건, 2015년 109 건으로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국내 출원인의 비중이 높았고, 출원이 급증한 2014년과 지난해에는 1건을 제외하고는 모두 내국인이 출원했다.

주요 국내 출원인은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폴리케톤 상용화에 성공한 효성이 261건으로 전체의 84.5%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