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북한, 핵·미사일 시험…천인공노할 만행”
입력 2016.09.20 (16:34) 정치
새누리당은 20일(오늘) 북한이 '신형 정지위성 운반로켓용 엔진 분출시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강한 어조로 규탄했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 당국 스스로 함경북도 지역에 대규모 수해가 났다고 발표하면서도 정작 고통받는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미사일 발사대에서 엔진 성능시험까지 하는 것은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얼마 전 5차 핵실험에 이어 오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위한 시험은 평화를 파괴하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도발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더 이상의 도발은 북한의 고립만 자초하여 파멸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 등 일체의 군사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평화의 장으로 나오기를 강력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與 “북한, 핵·미사일 시험…천인공노할 만행”
    • 입력 2016-09-20 16:34:16
    정치
새누리당은 20일(오늘) 북한이 '신형 정지위성 운반로켓용 엔진 분출시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강한 어조로 규탄했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북한 당국 스스로 함경북도 지역에 대규모 수해가 났다고 발표하면서도 정작 고통받는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미사일 발사대에서 엔진 성능시험까지 하는 것은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비판했다.

염 수석대변인은 "얼마 전 5차 핵실험에 이어 오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위한 시험은 평화를 파괴하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도발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더 이상의 도발은 북한의 고립만 자초하여 파멸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핵과 미사일 등 일체의 군사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평화의 장으로 나오기를 강력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